이기고도 기쁘지 않다? 日 매체 “이만큼 약한 한국 드물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2.07.28 15:20

김영서 기자
27일 한일전에서 참패한 한국 축구 대표팀. [사진 KFA]

27일 한일전에서 참패한 한국 축구 대표팀. [사진 KFA]

일본 내에서도 한국 축구의 떨어진 위상을 짐작할 수 있다. 
 
파울루 벤투(포르누갈) 감독이 이끄는 한국 남자 축구대표팀은 지난 27일 일본 아이치현 도요타시의 도요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동아시안컵) 3차전에서 일본에 0-3으로 졌다. 한국(2승 1패)은 일본(2승 1무)에 밀려 우승에 실패했다. 한국은 유효 슛 1개에 불과할 정도로 실망스러운 경기력을 보였다.  

 
일본 스포츠 전문매체 닛칸스포츠 축구 평론가 세르지우 에치고의 27일 칼럼에 따르면 “이렇게 약한 한국은 드물다. 박력도 없고, 슛도 날릴 수 없었다”면서도 “이 수준의 상대라면 선수들은 월드컵 진출에 대한 어필은 되지 않았을 것이다. 오히려 강한 상대에게 고전했더라도 (자신의) 존재감을 드러내는 편이 월드컵에 대한 어필이 됐을 것”이라고 했다.
 
일본 축구 매체 사커 다이제스트도 “한국전의 승리를 마냥 기뻐할 수는 없다. 한국은 너무 약했다. 선제골을 내준 뒤 한국의 퍼포먼스는 그저 비참했다”며 ”한국팀은 사기가 완전히 꺾였다. 물론 한국을 꺾은 일본의 플레이는 칭찬을 받아야하지만, 그 이상으로 한국의 상태에도 눈이 갔다. 미워할 정도로 강했던 시기가 있었기에 조금은 씁쓸한 기분도 든다”고 전했다.
 
김영서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