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마우스’ 임윤아 “이종석이 남편이라면 고민할 필요 없어”
일간스포츠

입력 2022.07.29 12:00 수정 2022.07.29 12:28

김다은 기자
사진=MBC 제공

사진=MBC 제공

배우 임윤아가 ‘빅마우스’에서 부부연기를 함께한 이종석을 칭찬했다.  

 
임윤아는 29일 MBC 새 금토드라마 ‘빅마우스’의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드라마 첫 회 방송을 앞둔 설렘과 소감을 드러냈다. 이날 이종석, 김주헌, 옥자연, 양경원, 오충환 감독도 자리를 빛냈다.  
 
‘빅마우스’는 승률 10%의 생계형 변호사가 우연히 맡게 된 살인 사건에 휘말려 하루아침에 희대의 천재사기꾼 빅마우스(Big Mouse)가 되어 살아남기 위해, 그리고 가족을 지키기 위해 거대한 음모로 얼룩진 특권층의 민낯을 파헤쳐가는 이야기다.
 
극중 부부로 만나 호흡할 배우 이종석(박창호 역), 임윤아(고미호 역)를 비롯해 배우 김주헌(최도하 역), 옥자연(현주희 역), 양경원(공지훈 역) 그리고 특별출연 곽동연(제리 역) 등 강렬한 존재감을 가진 배우들도 총출동해 극의 몰입감을 더한다.  
사진=MBC 제공

사진=MBC 제공

영화 ‘공조’, ‘엑시트’, ‘기적’과 드라마 ‘허쉬’에 출연한 임윤아는 생활력 만렙의 간호사 고미호로 변신, 예기치 못한 사건에 휘말린 남편 박창호(이종석 분)를 구하기 위해 고군분투할 예정이다. 임윤아는 “이렇게 오래 촬영한 작품은 처음이다. 다양한 곳을 다니면서 많은 추억도 생기고 배우, 스태프가 예뻐해 줘서 재미있게 미우를 연기할 수 있었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간호사 역할을 처음이다. 새로운 모습을 보이고 싶었다. 미호가 가진 지혜롭고 내면이 단단한 능동적인 면이 매력적으로 보여 선택했다”며 출연을 결정한 이유를 밝혔다.  
 
이어 그는 “드라마를 통해 각인하고자 하는 외유내강의 모습이 잘 비쳤다. 나에게도 그런 느낌이 생겼으면 좋겠다. 간호사 역할이 굉장히 잘 어울렸다”고 예고했다.  
 
그런가 하면 임윤아는 “신혼부부지만 남편이 이종석이라면 고민할 필요가 없겠다고 생각했다. 물리적인 거리감이 있어 함께 하는 시간이 적었던 게 아쉬웠다. 이종석이 굉장히 섬세하게 디테일을 살려 연기하는 데 그 점이 인상 깊었다. 회상신에 애틋함을 쏟아부었다”고 덧붙였다.
 
‘빅마우스’는 29일 오후 9시 50분에 첫 방송된다. 
 
김다은 인턴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