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상혁, 韓 최초 세계육상연맹 월드랭킹 1위 등극
일간스포츠

입력 2022.07.29 16:16

안희수 기자
남자 높이뛰기 국가대표 우상혁(26·국군체육부대)이 21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해 메달을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우상혁은 지난 19일 미국 오리건주에서 열린 2022 세계육상선수권대회 남자 높이뛰기 결선에서 2m35를 넘어 한국육상 최초로 세계육상선수권대회에서 은메달을 획득했다. 인천공항=김민규 기자 mgkim1@edaily.co.kr /2022.07.21/

남자 높이뛰기 국가대표 우상혁(26·국군체육부대)이 21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해 메달을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우상혁은 지난 19일 미국 오리건주에서 열린 2022 세계육상선수권대회 남자 높이뛰기 결선에서 2m35를 넘어 한국육상 최초로 세계육상선수권대회에서 은메달을 획득했다. 인천공항=김민규 기자 mgkim1@edaily.co.kr /2022.07.21/

 
'스마일 점퍼' 우상혁(26·국군체육부대)이 새 역사를 썼다. 세계육상연맹이 공인하는 랭킹에서 정상에 올라섰다.  
 
세계육상연맹은 29일(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각 종목 최신 세계랭킹을 올렸다. 26일까지 치른 경기를 기준으로 업데이트한 남자 높이뛰기 랭킹에서 우상혁은 한국 선수로는 역대 처음으로 1위에 올랐다. 장기간 이 자리를 지킨 장마르코탬배리(이탈리아)를 제쳤다.
 
월드랭킹은 기록 순위와 랭킹 포인트 2가지 순위를 따로 집계한다. 우상혁은 지난 2월 체코 후스토페체 실내 대회에서 기록한 2m36으로 이 부문 1위를 지켰지만, 지난 19일 열린 세계육상선수권대회에서 무타즈 에사 바심(카타르)이2m37를 기록하며 2위로 밀렸다.  
 
그러나 대회별 성적을 포인트로 환산한 '월드랭킹' 부분에서는 1위에 올랐다. 남자 높이뛰기는 최근 12개월 동안 해당 선수가 높은 포인트를 얻은 5개 대회의 평균 점수로 월드랭킹을 정한다. 지난해 열린 2020 도쿄올림픽 기록을 포함해 산정한 우상혁의 평균 점수는 1376점으로 탬베리(1404점)에 이어 2위였다.  
 
그러나 도쿄올림픽을 제외하고, 지난 26일 폐회한 2022 유진 세계선수권대회 결과가 포인트 산정에 포함되면서, 높은 포인트를 얻은 5개 대회 기준 평균 점수 1388점을 기록하며 1377점을 기록한 탬베리를 제쳤다. 세계선수권에서 1위에 오른 바심은 최근 12개월 이내 출전 대회가 3개에 불과해 월드랭킹 산정에서 빠졌다.  
 
우상혁은 지난 19일 미국 오리건주 유진 헤이워드 필드에서 열린 세계육상선수권 남자 높이뛰기 결승에서 2위에 오르며 한국 육상에 사상 처음으로 은메달을 선사했다. 이제 그는 세계가 인정하는 점퍼가 됐다.  
 
한편 대한육상연맹은 3일 서울시 송파구 올림픽파크텔에서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은메달을 차지한 우상혁의 포상금 수여식을 연다.  
 
안희수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