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연수, 성형설·은퇴설 반박 “日 활동 계획 있어…8월 소속사 미팅”
일간스포츠

입력 2022.07.30 14:38

이세빈 기자
사진=하연수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하연수 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하연수가 성형설, 연예계 은퇴설을 부인했다.
 
하연수는 30일 자신의 SNS에 “친구 연락받고 깜짝 놀라서 올린다”며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하연수는 3년간의 자신의 모습을 올리며 “두 번째 사진은 유학 온 올해 봄 사진”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내 사생활을 알려줄 의무는 없지만, 확실하게 밝혀야 할 것 같아 말한다. 나는 어떤 식으로든 평생 그림을 그릴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또한 가까운 시일 내에 일본에서 구체적으로 활동할 계획도 있다. 계약 논의를 위해 8월에 소속사 미팅을 한다”며 “마음대로 ‘연예계 떠난’이라는 타이틀 구겨 넣고 허위사실 유포하지 말라”고 당부했다.
 
하연수는 전 소속사 앤드마크와의 전속계약 종료 후 현재 일본에서 미술 관련 유학 중이다.
 
이세빈 인턴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