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D 김하성, 3G 연속 안타+도루…시즌 타율 0.244
일간스포츠

입력 2022.07.31 14:18

배중현 기자
 
김하성(27·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3경기 연속 안타를 때려냈다.
 
김하성은 31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미네소타 트윈스와 홈 경기에 8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 3타수 1안타 1볼넷 1득점을 기록했다. 팀은 4-7로 패했지만 3경기 연속 안타로 시즌 타율을 0.244(종전 0.243)로 소폭 끌어올렸다.
 
2회 첫 타석 내야 땅볼로 아웃된 김하성은 5회 선두타자 안타로 출루했다. 후속 C.J 에브럼스 타석에서 시즌 7번째 도루에 성공했지만, 후속타 불발로 득점엔 실패. 7회 세 번째 타석에선 내야 땅볼로 물러났다. 1-7로 뒤진 9회 마지막 타석에서는 볼넷으로 걸어나간 뒤 주릭슨 프로파의 홈런 때 득점했다.
 
배중현 기자 bjh1025@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