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보 센터' 박지수, 여자농구대표팀서 제외... 공황장애 초기 증상
일간스포츠

입력 2022.08.01 15:29

김영서 기자
올 시즌 최고의 활약을 펼친 박지수(왼쪽). [사진 WKBL]

올 시즌 최고의 활약을 펼친 박지수(왼쪽). [사진 WKBL]

한국 여자농구 '국보센터' 박지수(24·1m96㎝)가 공황 장애로 인해 국가대표팀에서 제외됐다.
 
대한민국농구협회는 “박지수가 최근 과호흡 증세 발현으로 정밀 검사를 받았고 공황장애 초기라는 진단 결과를 받았다”며 “현재 모든 훈련을 중단하고 열흘 이상 안정을 취하고 있다”고 1일 밝혔다.
 
이어 협회는 “증상이 완화될 때까지 적절한 치료와 충분한 휴식이 필요하다는 전문의 소견에 따라 선수 보호를 위해 박지수의 대표팀 미합류를 결정했다”며 “협회 소속 구단(청주 KB)은 박지수가 건강한 모습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선수 지원에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선민 감독이 이끄는 여자농구 대표팀은 당초 1일 충북 진천선수촌에 선수 16명을 소집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박지수가 빠지면서 추가 발탁 없이 15명으로 강화 훈련을 진행하게 됐다.
 
9월 22일 호주 시드니에서 개막하는 국제농구연맹(FIBA) 월드컵에 출전할 예정인 여자농구 대표팀은 18, 19일 라트비아 대표팀을 초청해 충북 청주체육관에서 평가전을 치른다.
 
김영서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