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놉’ 조던 필 감독 디렉팅 스틸 3종 공개
일간스포츠

입력 2022.08.02 17:08

김다은 기자
사진=유니버설 픽쳐스 제공

사진=유니버설 픽쳐스 제공

조던 필 감독의 세 번째 작품 영화 ‘놉’이 드디어 베일을 벗는다.  

 
2일 배급사 유니버설 픽쳐스는 영화 ‘놉’의 조던 필 감독 현장 디렉팅 스틸 3종을 공개했다. ‘놉’은 정체를 알 수 없는 ‘그것’을 둘러싸고 벌어지는 미스터리하고 기묘한 현상을 그린 ‘겟 아웃’, ‘어스’ 조던 필 감독의 신작.
사진=유니버설 픽쳐스 제공

사진=유니버설 픽쳐스 제공

공개된 현장 디렉틸 스틸은 조던 필 감독의 제작 과정을 엿볼 수 있다. 먼저 스틸은 주피터 파크 세트장 속 조던 필의 모습을 담았다. 그는 이 세트장을 총 14주에 걸쳐 완성해냈다고 전했다. 조던 필은 촬영에서 디테일을 섬세하게 챙기기로 유명하다. 특히 이번 작품은 대형 규격 65mm와 IMAX 카메라로 촬영해 ‘겟 아웃’, ‘어스’ 보다 더 커진 스케일을 담아낸다.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의 ‘덩케르크’와 ‘테넷’을 작업한 호이트 반 호이테마 촬영감독도 촬영을 함께하며 “큰 스크린 앞에 앉아 있는 느낌이 아니라 마치 장면 안에 들어가 있는 것 같은 느낌”을 스크린에 담아냈다고 전했다.
사진=유니버설 픽쳐스 제공

사진=유니버설 픽쳐스 제공

마지막으로 ‘겟 아웃’에 이어 다시 조우한 조던 필 감독과 다니엘 칼루야의 모니터링 현장 모습도 공개됐다. OJ 헤이우드 역을 맡은 다니엘 칼루야는 조던 필 감독 곁에서 활짝 웃고 있다. 조던 필 감독은 처음부터 다니엘 칼루야로 이번 캐릭터를 염두에 두고 시나리오를 완성했다고 한다.
 
영화에는 ‘겟 아웃’, ‘유다 그리고 블랙 메시아’를 통해 열연을 펼친 다니엘 칼루야와 가수 겸 배우 케케 파머, ‘미나리’, ‘버닝’ 의 스티븐 연이 출연한다.  
 
‘놉’은 오는 17일 개봉해 국내 관객들을 만난다.  
 
김다은 인턴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