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최준용, 오른 팔꿈치 통증으로 한 타자 상대 교체
일간스포츠

입력 2022.08.02 21:40

이형석 기자
롯데 자이언츠 셋업맨 최준용이 갑작스러운 팔꿈치 통증을 호소하며 교체됐다.
 
최준용은 2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LG 트윈스와의 홈 경기에서 4-3으로 앞선 8회 초 등판했다. 그는 선두 타자 박해민과 풀카운트 승부에서 7구째 148km짜리 직구로 헛스윙 삼진 처리했다.  
 
최준용은 곧바로 오른 팔꿈치를 움켜쥐며 통증을 호소했다. 최준용이 더그아웃으로 신호를 보내자 임경완 투수 코치와 트레이너가 마운드로 올라왔다.
 
최준용은 임경완 코치, 트레이너와 잠시 대화를 나눈 뒤 세 차례 연습 투구를 했다. 하지만 더 이상 공을 던지지 못하고 교체됐다.  
 
구단은 "최준용이 오른쪽 팔꿈치 통증을 느껴 선수 보호 차원에서 교체했다. 상황을 지켜본 뒤 필요에 따라 병원 검진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롯데는 공을 넘겨받은 구승민이 3분의 2이닝-김원중이 1이닝 무실점으로 막으며 이겼다.  
 
부산=이형석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