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최 10주년 ‘부코페’ 코로나19 물리치고 웃음 전염 다짐[종합]
일간스포츠

입력 2022.08.03 13:13 수정 2022.08.03 23:39

박로사 기자
3일 오전 서울 마포구 스탠포드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진행된 '제10회 부산국제코미디페스티벌(BICF)' 기자회견에 참석한 출연진들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3년 만에 오프라인 행사로 개최되는 '부산국제코미디페스티벌'은 오는 19~28일 열흘 간 부산 전역에서 진행되며 극장 공연부터 메타버스(Comedy verse), 개그페이 등 새로운 형태의 공연을 예고했다. 서병수 기자 qudtn@edaily.co.kr / 2022.08.03.

3일 오전 서울 마포구 스탠포드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진행된 '제10회 부산국제코미디페스티벌(BICF)' 기자회견에 참석한 출연진들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3년 만에 오프라인 행사로 개최되는 '부산국제코미디페스티벌'은 오는 19~28일 열흘 간 부산 전역에서 진행되며 극장 공연부터 메타버스(Comedy verse), 개그페이 등 새로운 형태의 공연을 예고했다. 서병수 기자 qudtn@edaily.co.kr / 2022.08.03.

제10회 ‘부산국제코미디페스티벌’(’부코페‘)이 3년 만에 오프라인 축제로 돌아온다.
 
3일 서울 마포구 스탠포드호텔 그랜드볼룸에서 ‘부코페’ 기자회견이 개최됐다. 개그맨 김준호, 전유성, 김대희, 오나미를 비롯해 이번 ‘부코페’ 무대에 서는 다수의 코미디언들이 참석했다.
 
아시아 최대 코미디 축제인 제10회 ‘부코페’는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예고하며 올 여름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올해로 10주년을 맞는 ’부코페‘는 오는 19일부터 28일까지 열흘 동안 부산 전역에서 진행된다. 특히 3년 만에 오프라인 행사로 전환되는 만큼 새로운 형태의 특화 프로그램뿐만 아니라 모두가 즐길 수 있는 지역밀착형 축제로 다양한 즐거움을 선사한다. 
개그맨 김준호가 3일 오전 서울 마포구 스탠포드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진행된 '제10회 부산국제코미디페스티벌(BICF)'기자회견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3년 만에 오프라인 행사로 개최되는 '부산국제코미디페스티벌'은 오는 19~28일 열흘 간 부산 전역에서 진행되며 극장 공연부터 메타버스(Comedy verse), 개그페이 등 새로운 형태의 공연을 예고했다. 서병수 기자 qudtn@edaily.co.kr / 2022.08.03.

개그맨 김준호가 3일 오전 서울 마포구 스탠포드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진행된 '제10회 부산국제코미디페스티벌(BICF)'기자회견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3년 만에 오프라인 행사로 개최되는 '부산국제코미디페스티벌'은 오는 19~28일 열흘 간 부산 전역에서 진행되며 극장 공연부터 메타버스(Comedy verse), 개그페이 등 새로운 형태의 공연을 예고했다. 서병수 기자 qudtn@edaily.co.kr / 2022.08.03.

‘부코페’ 집행위원장 김준호는 “10회를 맞아 감개무량하다. ‘한해만 더 하자’ 싶을 때까지 왔다. 자식이 없어서 페스티벌을 제 자식처럼 사랑하고 있다. 아이가 열 살이 된 거처럼 사랑한다”고 진심을 털어놨다.  
 
이어 “수많은 코미디언과 조직이 이뤄낸 결과”라며 “다 같이 웃음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해주셔서 꾸준히 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부코페’는 극장 공연은 물론 메타버스(Comedy verse), 개그페이 등 새로운 형태의 공연을 예고하며 축제 분위기를 고조시키고 있다. 특히 스위스 몽트뢰 코미디페스티벌과 협업한 ‘코미디버스’는 인게이지 앱을 통해 전 세계 어디에서나 즐길 수 있다. ‘부코페’에서도 메타버스를 직접 체험할 수 있다. 
 
10회를 맞이해 새로운 시도를 했다는 김준호는 “1회부터의 전통은 이어오되 이번엔 ‘스쿨어택’을 시도 중이다. 숏박스부터 많은 코미디언들이 두 달 전부터 피로에 지진 학생들을 기습해서 즐거움을 주는 공연들을 진행 중이다”고 했다. 
개그맨 조윤호, 오나미, 김대희(왼쪽부터)가 3일 오전 서울 마포구 스탠포드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진행된 '제10회 부산국제코미디페스티벌(BICF)' 기자회견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3년 만에 오프라인 행사로 개최되는 '부산국제코미디페스티벌'은 오는 19~28일 열흘 간 부산 전역에서 진행되며 극장 공연부터 메타버스(Comedy verse), 개그페이 등 새로운 형태의 공연을 예고했다. 서병수 기자 qudtn@edaily.co.kr / 2022.08.03.

개그맨 조윤호, 오나미, 김대희(왼쪽부터)가 3일 오전 서울 마포구 스탠포드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진행된 '제10회 부산국제코미디페스티벌(BICF)' 기자회견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3년 만에 오프라인 행사로 개최되는 '부산국제코미디페스티벌'은 오는 19~28일 열흘 간 부산 전역에서 진행되며 극장 공연부터 메타버스(Comedy verse), 개그페이 등 새로운 형태의 공연을 예고했다. 서병수 기자 qudtn@edaily.co.kr / 2022.08.03.

김대희는 “어느덧 10회를 맞이해 기쁘다. 내년에도 해보자 해온 게 어느덧 10회가 돼서 새롭다. 누군가 10회만 버티면 계속 갈 수 있다고 용기를 주셔서 지금까지 온 거 같다. 코미디언들이 힘을 합쳤기 때문에 가능했다”고 선후배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결혼을 앞둔 예비신부 오나미는 바쁜 와중에도 연예인 홍보단으로 참여했다. 그는 “힘이 되고 싶었다. 김준호 위원장님이 부산과 서울을 오가며 열심히 노력하고 계신다. 동료들은 물론 책임감 갖고 하시는 김대희 선배님께 특히 감사한다”고 전했다. 
개그맨 전유성이 3일 오전 서울 마포구 스탠포드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진행된 '제10회 부산국제코미디페스티벌(BICF)' 기자회견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3년 만에 오프라인 행사로 개최되는 '부산국제코미디페스티벌'은 오는 19~28일 열흘 간 부산 전역에서 진행되며 극장 공연부터 메타버스(Comedy verse), 개그페이 등 새로운 형태의 공연을 예고했다. 서병수 기자 qudtn@edaily.co.kr / 2022.08.03.

개그맨 전유성이 3일 오전 서울 마포구 스탠포드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진행된 '제10회 부산국제코미디페스티벌(BICF)' 기자회견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3년 만에 오프라인 행사로 개최되는 '부산국제코미디페스티벌'은 오는 19~28일 열흘 간 부산 전역에서 진행되며 극장 공연부터 메타버스(Comedy verse), 개그페이 등 새로운 형태의 공연을 예고했다. 서병수 기자 qudtn@edaily.co.kr / 2022.08.03.

코미디의 전설이자 ‘부코페’ 명예위원장을 맡은 전유성은 “후배들이 자랑스럽다. 한편으로는 왜 우린 못했을까 생각이 든다”며 “전에는 방송 3사 코미디언들은 방송국별로 나눠서 따로 행동했는데 ‘부코페’를 통해 한 가족이 됐다고 생각한다. 잘 만들어진 행사가 아닐까 싶다”고 이야기했다.
 
‘부코페’는 10주년을 기념해 국내외 최고의 코미디언 라인업 구성은 물론 관람 폭 확대를 위한 장르, 세대별 공연으로 더욱 풍성하게 꾸며진다.
 
이에 김준호는 “‘부코페’는 부산시 등의 협찬을 받아서 하고 있다. 외국의 코미디 페스티벌을 가보면 큰 지원을 받지 않고도 페스티벌로 코미디언들이 수익을 얻는다. 예산이 200억이 넘는다고 하더라. 콘텐츠들을 OTT에 코미디언들을 연결해주는 프로그램이 잘 되어있다고 한다”며 “많은 분들이 코미디언들과 함께 콘텐츠 마켓을 이뤄서 사고파는 장이 됐으면 좋겠다”고 소망했다. 
개그맨 김영, 김민기, 이수빈(왼쪽부터)이 3일 오전 서울 마포구 스탠포드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진행된 '제10회 부산국제코미디페스티벌(BICF)' 기자회견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3년 만에 오프라인 행사로 개최되는 '부산국제코미디페스티벌'은 오는 19~28일 열흘 간 부산 전역에서 진행되며 극장 공연부터 메타버스(Comedy verse), 개그페이 등 새로운 형태의 공연을 예고했다. 서병수 기자 qudtn@edaily.co.kr / 2022.08.03.

개그맨 김영, 김민기, 이수빈(왼쪽부터)이 3일 오전 서울 마포구 스탠포드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진행된 '제10회 부산국제코미디페스티벌(BICF)' 기자회견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3년 만에 오프라인 행사로 개최되는 '부산국제코미디페스티벌'은 오는 19~28일 열흘 간 부산 전역에서 진행되며 극장 공연부터 메타버스(Comedy verse), 개그페이 등 새로운 형태의 공연을 예고했다. 서병수 기자 qudtn@edaily.co.kr / 2022.08.03.

앞서 제10회 ‘부코페’ 측은 화려한 1차 라인업 공개와 함께 티켓팅을 시작했다. 9개국 40개 팀이 참여 소식을 알리며 그 어느 때보다 풍성한 라인업으로 성공적인 페스티벌 개최를 위해 만전을 기하고 있다.
 
조윤호는 “코미디언들이 한자리에 모일 수 있다는 게 10회의 특별함이 아닌가 싶다. 이번엔 가족들에게 코미디 공연들을 다 소개해드릴 수 있어서 뜻깊다”며 소감을 말했다. 
 
‘변기수의 (목)욕쇼’의 김태원은 “변기수 욕쇼가 2회부터 벌써 10년째 공연을 함께하고 있다. 올해 더 많은 준비를 했고 (목)욕쇼라는 이름 안에 여러분들의 스트레스를 모두 씻겨드리겠다”고 포부를 전했다.
 
이어 ‘서울코미디올스타스’의 김동하는 자신을 ‘스탠드업 코미디계의 유재석’이라 소개했다. 그는 “음향, 장치 아무것도 없이 입담으로만 웃음을 드리고 있다. 코미디의 진입장벽을 허물기 위해 장애인 코미디언도 같이 무대에 서고 있다. 무대 위에서 장애인 비장애인은 없다. 오직 웃기냐, 못 웃기냐의 차이”라며 부산에서의 활약을 기대케 했다.
 
’부코페‘는 ’부산바다! 웃음바다!‘라는 캐치프레이즈 아래 전 세계에 수준 높은 K코미디를 알리는 데 앞장서고 있다. 올해 10회를 맞은 ‘부코페’가 어떤 모습으로 대중에게 웃음을 선사할지 기대가 쏠린다.
 
박로사 기자 terarosa@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