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 우는 모습에 꼭지 돌아”…김부선, 낸시랭에 막말 하루 만에 사과
일간스포츠

입력 2022.08.04 13:10

이세빈 기자
사진=김부선TV 유튜브 캡처

사진=김부선TV 유튜브 캡처

배우 김부선이 팝아티스트 낸시랭에게 사과했다.
 
김부선은 4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김부선TV’에 ‘낸시랭 미안해요’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김부선은 “사과드린다. 적절치 못한 발언을 했다. ‘그러니 맞고 살지’라고 한 뒤 나도 아차 싶어서 편집하고 싶었는데 편집할 줄도 몰랐다“며 사과했다.
 
이어 “변명하자면 딸이 예능 프로그램에서 펑펑 우는 모습을 보고 이성을 잃었다. 내가 괜히 그 방송을 하라고 한 것 같다”며 자책했다.
 
김부선은 “낸시랭과 같이하는 거면 추천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본인에게 먼저 연락이 왔으나 안 하고 싶어했던 이루안이 출연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박종진 IHQ 총괄사장, 변희재 등을 언급하며 두서없는 말을 이어갔다.
 
또한 김부선은 “낸시랭 씨 죄송하다. ‘그러니까 맞고 살지’는 내가 정말 혐오하는 말인데 변명하자면 어머니고 딸 우는 거 보니까 꼭지 돌더라. 그래서 심하게 이야기했다”고 재차 사과했다.
 
앞서 지난 2일 방송된 채널A ‘펜트하우스’에서는 낸시랭과 이루안의 대립 장면이 그려졌다. 해당 방송에서 낸시랭은 인사를 하지 않는 이루안에게 “처음 만났을 때 인사할 줄 알았는데 앉아만 있더라. 내가 나이가 한참이나 많은데”라고 지적했다. 이에 이루안은 “사람마다 다가가는 속도가 다를 수도 있지 않냐. 안 다가갔다는 이유로 왕따당하는 기분 든다. 사람 배신하고 거짓말하는 것을 못 견뎌서 4년 동안 떠나 살았었다”며 눈물을 흘렸다.
 
해당 장면이 방송된 후 김부선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낸시랭을 비난하는 영상을 게재했다. 김부선은 “나이는 어려도 인격은 똑같다. 그런데 이런 사소한 거로 내 딸을 울렸다. 너 말조심해. 싸가지없는 XXX. 네까짓 게 뭔데 애가 인사 안 했다고 기분이 나빠서 왕따 시켜서 애를 빼려고 했어? 그러니 맞고 살지. 이 X아” 등 원색적인 비난을 가해 누리꾼들 사이에서 논란이 일었다.
 
이세빈 인턴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