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사냥 2022’ 코드 쿤스트 “평온함이 깨지는 자극받아”
일간스포츠

입력 2022.08.04 14:37 수정 2022.08.04 15:47

김다은 기자
사진=티빙 제공

사진=티빙 제공

‘연애 예능 고수’ 코드 쿤스트가 19금 노필터 토크 예능으로 돌아온다.  

 
코드 쿤스트는 4일 열린 티빙 오리지널 ‘마녀사냥 2022’의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첫 회 공개를 앞둔 소감을 드러냈다. 이날 신동엽, 김이나, 비비, 홍인기 PD도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마녀사냥 2022’는 날 것 그대로 현실 연애의 모든 것을 다루는 ‘노필터’ 오리지널 연애 토크쇼. 전국에 그린라이트 열풍을 일으킨 레전드 연애 토크쇼가 7년 만에 티빙으로 돌아온다.
 
총 8회로 기획된 ‘마녀사냥 2022’는 ‘누구나 처음은 있다’, ‘폭스(FOX) 주의보’, ‘애인이 아닌 사람들’, ‘나의 X들에게’, ‘말할 수 없는 비밀’ 등 매회 새로운 주제로 현실 연애 토크를 펼친다.  
사진=티빙 제공

사진=티빙 제공

신동엽, 김이나, 코드 쿤스트, 비비는 전 세대를 아우르는 막강 MC 군단으로 활약한다. 코드 쿤스트는 “(프로그램을 통해) 많은 걸 배우고 있다”고 운을 뗐다.
 
‘믿고 보는 동엽신’ 신동엽을 필두로 마성과 감성을 넘나드는 ‘음란시인’ 김이나, ‘차세대 마른 장작’이자 연애 프로듀서 코드 쿤스트, 거침없는 폭주 막내 비비가 MC로 뭉쳐 환상적인 케미스트리를 이룬다. MC 군단들은 마치 친한 친구와 속 깊은 이야기를 나누듯 능수능란하게 수위 조절을 하며 솔직한 이야기를 함께한다.
 
코드 쿤스트는 “이렇게 솔직하게 해야하는 프로그램은 처음이었다. 물론 ‘쇼미더머니’는 제외다. 속내를 꺼내는 것에 두려움이 있었다. 입도 안 뗐는데 꺼내고 시작하는 분위기였다. 2분 만에 이야기를 꺼냈다. 짧지만 되게 가까워진 기분”이라면서 “솔직하고 자극적인 이야기 플러스 배운 것도 많았다. 이론적으로도 배웠다. ‘이러한 사상도 가지고 있을 수 있구나’ 싶었다”고 말했다.    
 
그런가 하면 코드 쿤스트는 “성격 자체가 평온하고 잔잔하다. 내 삶도 그렇다. 여기서 평온함이 좋은 의미로 깨지게 되는 자극을 받았다. 평온함을 유지하려고 하는데 돌들이 날아왔다. 그동안 평범하다고 생각했다. 세상은 너무 넓다는 걸 세 사람이 가르쳐줬다. 아직도 이게 제일 좋다. 나 같은 친구들이 되게 많을 것이다”며 프로그램을 통해 달라진 점을 언급했다.  
 
그런가 하면 ‘마녀사냥 2022’는 매회 핫한 게스트들이 출연해 지원 사격을 한다. 주우재, 넉살을 시작으로 아이키, 가비, 카더가든, 풍자, 하니, 한해, 송해나, 신현지, 랄랄, 홍성우(꽈추형) 등이 화끈한 노필터 토크를 펼친다.  
 
특히 전국 곳곳에 설치된 ‘마녀부스’를 통해 MZ세대의 생생한 목소리를 들어 시청자와 직접 소통한다.  
 
‘마녀사냥 2022’는 오는 5일 티빙에서 공개된다.
 
김다은 인턴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