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또 줍줍' 과천자이 10가구 무순위청약에 7579명 몰려
일간스포츠

입력 2022.08.05 16:46

안민구 기자
당첨되면 10억원 이상의 시세 차익이 예상되는 경기도 과천시 별양동 과천자이(과천주공6단지 재건축)의 무순위 청약이 평균 세 자릿수 경쟁률을 나타냈다.
 
5일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전날 진행된 과천자이 무순위청약 일반공급 10가구에 7579명이 신청해 평균 757.9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전용면적 84㎡ 1가구 모집에 1832명이 지원해 가장 높은 네 자릿수 경쟁률을 보였고, 나머지 전용 59㎡ 주택형은 모두 세 자릿수 경쟁률을 나타냈다. 분양가는 전용 59㎡가 8억1790만∼9억1630만원, 전용 84㎡가 9억7680만원이다.
 
이 단지의 전용 84.93㎡가 지난달 16일 20억5000만원(7층)에 중개 매매된 사실을 고려할 때 당첨 시 10억원이 훌쩍 넘는 시세 차익이 예상되면서 많은 청약자가 몰린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지난 3일 진행된 이 단지 전용 59㎡ 2가구 대한 무순위청약 특별공급에는 230명이 지원했다. 노부모 부양 1가구에 123명, 다자녀 가구 1가구에 107명이 각각 신청했다. 당첨자 발표는 오는 9일이며 계약일은 17일이다.
 
계약금은 분양가의 20%로, 나머지 잔금 80%는 실입주일(올해 10월 중) 전에 완납해야 한다.
 
특히 당첨자는 실거주 의무가 없어 전셋값으로 잔금을 치를 수 있다. 지난달 3일 전용 84.98㎡가 11억원에 전세 계약이 체결돼 전세 시세가 분양가보다도 높다. 잔금을 치르고 소유권 이전 등기를 완료한 뒤에는 즉시 매매도 가능하다.
 
안민구 기자 amg9@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