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스 본능 되찾은 최원준 “도망가다 맞느니 S존 공격할래요”
일간스포츠

입력 2022.08.05 11:19

차승윤 기자
두산 베어스 최원준이 3일 잠실 삼성 라이온즈전에서 투구하고 있다. 사진=두산 베어스 제공

두산 베어스 최원준이 3일 잠실 삼성 라이온즈전에서 투구하고 있다. 사진=두산 베어스 제공

 
부진했던 모습이 온데간데없다. 후반기 에이스의 모습을 되찾은 최원준(28·두산 베어스)이 3년 연속 10승을 정조준한다.
 
최원준은 지난 3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와 홈경기에 선발 등판, 5와 3분의 2이닝 6피안타 4탈삼진 1실점으로 호투했다. 아웃 카운트 한 개가 부족해 퀄리티스타트(선발 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를 달성하지 못했지만, 실점을 최소화하며 팀의 3-1 승리를 이끌었다. 최원준의 시즌 7승.
 
최원준은 두산에서 가장 안정적인 국내 투수다. 2020년 10승 2패 평균자책점 3.81로 데뷔 첫 두 자리 승수를 올린 그는 2021년에도 12승 4패 평균자책점 3.30을 기록했다. 올 시즌 출발도 좋았지만, 여름 들어 조금 흔들렸다. 6월 8일부터 7월 8일까지 5경기에서 승리 없이 4패만 당했다. 이 기간 평균자책점이 6.00에 그쳤다.
 
이후 제 페이스를 되찾았다. 지난달 14일 NC 다이노스전을 시작으로 3경기에서 평균자책점 1.50을 기록하며 모두 승리했다. 다소 멀어 보였던 3년 연속 10승도 가시권에 들어왔다.
 
두산 베어스 최원준이 3일 잠실 삼성 라이온즈전에서 투구하고 있다. 사진=두산 베어스 제공

두산 베어스 최원준이 3일 잠실 삼성 라이온즈전에서 투구하고 있다. 사진=두산 베어스 제공

 
승리 과정이 쉽진 않았다. 여름 장마와 태풍이 찾아오면서 등판일이 계속 밀렸던 탓이다. 3일 경기 후 취재진과 만난 최원준은 “오늘은 경기 초반부터 컨디션이 좋지 않았다. 등판 일정이 계속 미뤄져 컨디션 관리가 힘들었다. 그래서 선제점을 내줬다"며 "포수 박세혁 형이 '오늘은 네 공이 좋지 않지만, (선발 투수니까) 버텨야 할 것 같다'고 해서 최대한 버텨냈다"고 말했다. 최원준은 “지난 대구 경기에서 구자욱(삼성) 형한테 슬라이더를 실투해 홈런을 맞은 적이 있다. 오늘은 내가 가지고 있는 공격 루트를 극대화했고, 직구를 더 많이 쓰려 했는데 통한 것 같다”고 했다.
 
우연히 벌어진 경기 중 해프닝도 최원준의 호투에 힘이 됐다. 이날 3회 초 무사 1루 상황에서 최원준은 호세 피렐라에게 직구를 던지다 몸에 맞는 볼을 내줬다. 배트의 노브 부분에 맞은 공이 그라운드 안으로 들어왔다. 최원준과 내야진이 병살 플레이를 처리한 후 인플레이를 주장했다. 비디오 판독 결과 심판진은 공이 피렐라의 손과 배트에 함께 맞았다고 판단, 사구로 판정했다.
 
병살타가 날아갔지만, 오히려 도움이 됐다. 최원준은 "당시 좀 힘들 때였다. 감독님이 내가 지친 걸 아셨는지는 모르지만, (판정에 항의하는 동안) 시간을 얻어 힘이 됐다"며 웃었다.
 
최원준은 “김태형 감독님이 '네가 팀을 이끌어야 한다'고 말씀하셨는데 전반기 성적이 안 좋았다. 후반기에는 잘 이끌어보겠다"며 "전반기 피홈런이 많아 도망가는 투구를 하다 보니 성적이 안 좋았다. (볼카운트가 불리해진 후 스트라이크존으로) 들어가서 맞는 경우가 많았다. '그럴 바엔 처음부터 공격적으로 던지자'고 생각했더니 잘 되고 있다”고 돌아봤다.
 
그는 "팀이 계속 이겼으면 하고, 이기는 상황에서 내려오고 싶다. (4·5선발인) 곽빈과 이영하가 최대한 부담을 가지지 않도록 나와 로버트 스탁, 브랜든 와델이 잘해야 할 것 같다. 그러면 어린 선수들도 분위기를 타서 잘할 테니 내가 그 역할을 해야 한다”고 다짐했다.
 
차승윤 기자 chasy99@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