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석무의 파이트 클럽] 격투기 등장 음악도 마케팅이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2.08.05 06:21 수정 2022.08.04 17:01

김식 기자

음악은 싸움에 앞선 팬서비스
경기 전 관중석 분위기 띄워
정찬성, 별명처럼 '좀비' 선택
코빙턴은 일부러 야유 유도

필자는 운좋게도 해외에서 개최된 종합격투기 대회를 수차례 취재한 경험이 있다. 그 가운데 가장 기억에 남는 순간은 2013년 3월 일본 사이타마 슈퍼아레나에서 열렸던 UFC 일본 대회였다.
 
반더레이 실바의 등장 음막 '샌드 스톰'은 관객을 흥분하게 하는 최고의 팬서비스였다. [UFC 제공]

반더레이 실바의 등장 음막 '샌드 스톰'은 관객을 흥분하게 하는 최고의 팬서비스였다. [UFC 제공]

'스턴건' 김동현도 출전해 판정승을 따냈던 그 대회 메인이벤트 경기는 반더레이 실바과 브라이언 스탠의 라이트 헤비급 경기였다. '도끼 살인마'라는 무시무시한 별명으로 유명했던 실바는 그 경기에서 화끈한 2라운드 KO승을 거두고 건재함을 과시했다.
 
필자가 그 대회를 잊지 못하는 이유는 따로 있다. 바로 등장 음악 때문이다. 모든 경기가 끝나고 실바의 메인이벤트 경기만 남은 상황. 갑자기 경기장 전체가 암전이 되더니 한참이나 정적이 흘렀다. 그리고는 귀를 찌르는 음악. 실바의 트레이드마크인 디제이 다루드의 대표곡 '샌드 스톰(Sand Storm)이었다.
 
대회 내내 점잖게 경기를 지켜보던 일본 관중들. 그 순간만큼은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마치 클럽이나 록콘서트에 온 것처럼 분위기가 뜨겁게 달아올랐다. 실바의 일거수일투족에 모든 시선이 빨려들었다. 심지어 취재를 위해 자리했던 필자조차도 그 순간은 아무것도 할 수 없었다. 음악과 분위기에 한참이나 취했다. 지금도 그 순간의 전율을 생각하면 절로 미소가 나온다.
 
프로 격투기는 단순한 스포츠 경기 그 이상이다. 물론 최선을 다해 싸우는 선수들이 가장 중요한 핵심이다. 하지만 선수들의 가치를 더욱 빛내고 비싼 입장료를 지불한 팬들을 즐겁게 하는 다양한 연출도 필요하다. 그 중 대표적인 것이 등장 음악이다.
 
'샌드 스톰'이 흘러나오면 실바가 문을 박차고 튀어나올 것 같은 이미지가 떠오르는 것처럼 등장 음악은 선수를 더욱 빛나게 만드는 중요한 수단이다.
 
격투기의 멋진 등장 음악을 꼽을때 빠지지 않는 주인공이 있다. 재일교포 파이터 추성훈이다. 국내 방송을 통해 국내 팬들에게 친숙한 추성훈은 오랫동안 사용하는 음악이 있다. 안드레아 보첼리와 사라 브라이트만이 부르는 '타임 투 세이 굿바이(Time to say goodbye)'다.  
 
이 등장 음악이 흐르면 유도 도복을 입은 추성훈은 무릎을 꿇고 절을 한다. 경기장 전체는 비장하고 엄숙한 분위기가 흐른다. 누구보다 진지하게 경기에 임하는 추성훈의 마음과 의지가 등장 음악과 절묘하게 어우러진다.
 
'코리안 좀비' 정찬성의 등장 음악은 크랜베리스의 '좀비(Zombie)'라는 노래다. 코리안 좀비라는 별명에 맞춰 선택한 이 음악은 정찬성이 존재감을 알리는 큰 도움을 줬다. 미국 팬들 가운데 '좀비'라는 노래를 모르는 이는 없다. 정찬성이라는 이름을 기억 못 해도 '코리안 좀비' 이미지를 심는 데 이보다 좋은 음악은 없었다.
 
UFC를 대표하는 '슈퍼스타' 코너 맥그리거(아일랜드)는 전설적인 힙합 아티스트 노토리어스 B.I.G(THE NOTORIOUS B.I.G.)의 '힙노타이즈(Hypnotize)라는 음악에 맞춰 등장한다. '유명한'이라는 뜻을 가진 'notorious'라는 단어는 맥그리거의 닉네임이기도 하다. 늘 자신감이 하늘을 찌르고 때로는 허세가 가득한 맥그리거를 잘 보여주는 음악이다.
 
심지어 등장 음악을 통해 팬들의 야유를 유도하는 파이터도 있다. UFC 웰터급 전 챔피언이자 현재 랭킹 1위인 콜비 코빙턴(미국)이다. 거친 입담과 돌발 행동 덕분에 '악동' 이미지가 강한 코빙턴은 '메달(Medal)'이라는 등장음악을 사용한다.
 
이 음악은 유명한 프로레슬링 선수이자 레슬링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커트 앵글이 원래 사용하는 음악이었다. 앵글을 상징하는 올림픽 메달에 대한 위대함이 음악 안에 담겨있다. 하지만 팬들은 옛날부터 이 음악이 나올 때마다 'You SuXX!(너 재수없어)'라고 외친다. 팬들과 선수 사이의 암묵적인 일종의 놀이인 셈이다.
 
아마추어 레슬링 선수 출신인 코빙턴은 커트 앵글을 존경하는 마음에서 이 음악을 선택했다고 밝혔다. 한편으로 팬들의 야유와 욕설을 끌어내는 연출을 통해 자신의 악동 이미지를 키우고 마케팅 가치를 높이려는 의도가 숨어있다.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