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승장]김원형 감독 "자원 3연투 노경은, 너무 고맙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2.08.06 23:14

차승윤 기자
SSG 랜더스 노경은. 사진=SSG 랜더스 제공

SSG 랜더스 노경은. 사진=SSG 랜더스 제공

 
치열한 승부 끝에 연장 역전승을 거둔 김원형 SSG 랜더스 감독이 분투한 선수들의 공을 칭찬했다.
 
SSG는 6일 인천 삼성 라이온즈전에서 7-6으로 승리했다. 선발 박종훈이 3이닝 5실점에 그치면서 초반 분위기를 내줬지만, 차례대로 추격한 끝에 7회 김강민의 동점 홈런이 나오면서 경기가 원점으로 돌아갔다. 긴 이닝을 맡았던 불펜 투수들의 호투도 빛났다. 최민준이 선발의 빈자리를 긴 이닝 소화로 채워줬고, 필승조 김택형-조요한-문승원에 이어 노경은이 2이닝을 책임진 끝에 구원승까지 챙겼다. 특히 최민준과 노경은은 3연투임에도 긴 이닝을 소화하는 투혼까지 발휘했다. 
 
SSG 랜더스 김강민이 6일 인천 삼성 라이온즈전에서 7회 동점 홈런을 친 후 더그아웃에서 기뻐하고 있다. 사진=SSG 랜더스 제공

SSG 랜더스 김강민이 6일 인천 삼성 라이온즈전에서 7회 동점 홈런을 친 후 더그아웃에서 기뻐하고 있다. 사진=SSG 랜더스 제공

 
김원형 감독은 경기 후 "힘든 경기 좋은 결과 만들어냈는데, 선수들 정말 수고 많았다"며 "오늘 경은이가 휴식타이밍이었는데도 연장전 들어가면서 본인이 자원 등판 한 부분 감독으로서 너무 고맙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계속해서 끌려가는 경기였지만 야수들 집중력으로 동점 만들었고, 좋은 수비로 실점을 막으면서 끝내기 승리를 했다"며 "최민준, 김택형, 조요한, 문승원, 노경은이 8이닝을 1실점으로 막아 역전승을 할 수 있었다. 승리는 불펜의 힘인 것 같다. 오늘 팀으로서 정말 중요한 경기였는데 선수들 덕분에 승리를 할 수 있었다. 선수들 칭찬해주고 싶다"고 했다.
 
인천=차승윤 기자 chasy99@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