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대 여배우 A씨 “반려견 케어·아이 학업으로 바쁘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2.09.21 17:51 수정 2022.09.21 18:14

박로사 기자
사진=클립아트로고 제공

사진=클립아트로고 제공

불륜 주장으로 일주일간 피 마르는 날을 보낸 50대 여배우가 바쁘게 지내며 고통을 잊고 있었다. 
 
일간스포츠는 21일 오후 불륜, 혼인빙자, 특수협박 등의 혐의로 사업가 남성으로부터 고소를 당한 50대 여배우와와 어렵사리 전화 통화를 했다. 해당 여배우 A씨는 기자와의 통화에서 “반려견을 병원에 데려가고 있다. 개인적인 용무로 통화가 어렵다”고 말하며 “다시 통화하자”면서 서둘러 전화를 끊었다.
 
이어 한 시간 뒤에는 문자 한 통으로 고통을 잊으려는 모습이 역력했다. 이번에는 자녀를 언급하며 통화가 어려움에 양해를 구했다. A씨는 “아이 학업 문제로 내일 다시 전화드리겠다”고 엄마로서 본분을 잊지 않은 모습이었다.
 
여배우 A씨는 이날 오전까지 연인 관계라 주장하는 한 남성으로부터 고소를 당한 당사자로 지목받았다. 고소인 남성은 “A씨와 연인 관계라 아이 교육비, 골프 비용 등을 부담해왔다. 각자의 가정을 정리한 후 서로 결혼하자는 말을 믿고 지난해 이혼했는데 지난 7월 일방적으로 결별을 요구해왔다”고 주장해 파장을 일으킨 바 있다.  
 
특히 이 남성은 이날 오후 기자회견을 예고한 상태였지만 갑자기 말을 바꿔 “모든 것이 자신의 잘못”이라고 사과하며 일정을 취소했다. 그는 “그간 보도됐던 모든 정황은 제 사업 욕심에서 비롯된 일”이라며 “한 여배우가 일생을 쌓아온 명예를 실추하게 만들었다. 이 모든 상황에 대한 그 어떠한 처벌도 달게 받겠다”고 공개 사과했다.
 
박로사 기자 terarosa@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