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포커스]추신수 빈자리 고심하던 SSG, 라가레스가 채웠네
일간스포츠

입력 2022.09.29 14:50 수정 2022.09.29 14:38

차승윤 기자
2022 KBO리그 프로야구 SS G랜더스와 kt 위즈의 경기가 지난 21일 오후 인천SSG랜더스필드에서 열렸다. 7회말 무사 3루 라가레스가 희생플라이를 치고 더그아웃으로 들어가고 있다. 인천=김민규 기자 mgkim1@edaily.co.kr

2022 KBO리그 프로야구 SS G랜더스와 kt 위즈의 경기가 지난 21일 오후 인천SSG랜더스필드에서 열렸다. 7회말 무사 3루 라가레스가 희생플라이를 치고 더그아웃으로 들어가고 있다. 인천=김민규 기자 mgkim1@edaily.co.kr

 
대체 외국인 선수로 한국에 온 후안 라가레스(33·SSG 랜더스)가 복덩이로 떠올랐다.
 
SSG는 지난해와 올해 1번 타자로 추신수(40)를 가장 많이 기용했다. 메이저리그(MLB) 시절부터 출루의 상징으로 불리던 그는 2년 동안 리드오프로 652타석(팀 내 1위)을 소화했다. 그러나 추신수가 지난 20일 옆구리 통증으로 1군 엔트리에서 제외되면서 SSG는 새 1번 타자를 찾아야 했다. 2번 타자로 주로 뛰었던 최지훈을 1번으로 당겨봤으나, 그의 올 시즌 1번 타순 타율은 0.255에 불과하다.
 
의외의 인물이 추신수의 빈자리를 완벽하게 채웠다. 케빈 크론의 대체 외국인으로 계약한 라가레스가 1번 타자로 타율 0.308(29일 기준)을 기록하고 있다.
 
당초 라가레스는 타격보다 수비에 대한 기대가 더 컸다. 그는 지난 2014년 뉴욕 메츠 소속으로 뛰면서 외야 부문 골드글러브를 수상한 바 있다. KBO리그에서도 나쁘지 않은 수비력을 보여줬으나 기대만큼은 아니다. SSG 중견수 자리에는 최지훈과 김강민이 출전한다. 라가레스는 주로 좌익수로 나선다.
 
A구단 전력 분석원은 "타구 데이터 기반으로 수비 스탯을 측정해보면 라가레스의 수비는 외야 중상위권 정도"라며 "왼쪽 타구(파울라인 방향) 처리에 조금 약했다. 전성기에 비해 운동능력이 다소 떨어진 것 같다"고 설명했다. 
 
2022 KBO리그 프로야구 SSG 랜더스와 롯데 자이언츠의 경기가 28일 오후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렸다. 2회말 1사 1루 라가레스가 역전 투런홈런을 치고 베이스를 돌고 있다.   인천=김민규 기자 mgkim1@edaily.co.kr

2022 KBO리그 프로야구 SSG 랜더스와 롯데 자이언츠의 경기가 28일 오후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렸다. 2회말 1사 1루 라가레스가 역전 투런홈런을 치고 베이스를 돌고 있다. 인천=김민규 기자 mgkim1@edaily.co.kr

 
대신 타격이 기대 이상이다. 라가레스는 1번 타자 출장 시 볼넷이 단 2개에 불과할 정도로 순출루율이 낮으나 콘택트 능력이 뛰어나다. 1번 타순에서 삼진도 단 1개에 불과하고, 발이 빠른 덕분에 병살타도 1개뿐이다.
 
김원형 SSG 감독은 지난 7월 라가레스를 영입했을 당시 “장타를 생산하는 스타일은 아니지만, 초반부터 성적이 잘 나와서 적응했으면 한다. 안타를 많이 쳐주면 좋겠다”고 기대했다. 김 감독의 기대와 달리 라가레스는 7월 타율 0.238로 부진했다. 이후엔 성적이 향상되고 있다. 8월 타율 0.300과 홈런 4개를 때린 그는 9월에도 타율 0.350에 삼진율이 7.5%(최소 7위)에 불과하다.
 
김원형 감독도 리드오프로 활약하는 라가레스에 대해 "1번 타자는 무엇보다 많이 살아나가는(출루를 잘하는) 선수를 쓰는 게 성공 확률이 높다고 생각했다. 라가레스가 2스트라이크 이후에도 필요한 배팅을 잘해주고 있다”고 말했다. 
 
SSG는 최정(3루수) 한유섬(우익수) 최주환(2루수) 등 30대 중반 선수들과 전의산(1루수) 최지훈(중견수) 박성한(유격수) 등 20대 선수들이 골고루 자리 잡고 있다. 40대에 접어든 김강민과 추신수의 출장 시간이 줄어드는 걸 생각하면 뛰어난 외야수가 필요하다. 계산이 서고, 팀의 빈자리를 채워주는 라가레스를 SSG가 다시 선택할 가능성은 작지 않다. 
 
차승윤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