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덕강일 59㎡ 아파트 분양가 3억대에 나온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2.11.09 16:06

서지영 기자
김헌동 서울주택도시공사 사장. 연합뉴스

김헌동 서울주택도시공사 사장. 연합뉴스

 
서울 강동구 고덕강일지구에 3억원대 아파트가 나온다. 인근 아파트 전셋값보다도 저렴한 수준이어서 실수요자의 관심을 받고 있다. 
 
김헌동 서울주택도시공사(SH) 사장은 9일 "고덕강일지구에 건물만 분양하는 토지임대부 방식으로 아파트를 내놓을 계획"이라며 이르면 연내 사전예약을 받는다고 밝혔다. 예상 분양가는 전용 59㎡ 기준 3억5000만원 안팎이 될 전망이다.
 
앞서 정부는 지난달 26일 '청년·서민 주거 안정을 위한 공공주택 50만호 공급' 계획을 통해 5년간 공공분양 50만호를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공공분양은 나눔형(25만호)·선택형(10만호)·일반형(15만호) 세 가지 유형으로 나뉜다. 이중 나눔형(시세 70% 이하 분양, 시세차익 70% 보장)의 첫 대상지인 고덕강일지구 3단지 500가구를 SH공사가 토지임대부 아파트로 공급하기로 한 것이다.
  
SH공사가 이날 공개한 고덕강일 8단지의 분양 원가는 전용 59㎡ 기준 3억717만원이다. 이중 건물 가격은 1억9000만원이다. 14단지의 분양 원가는 3억2649만원, 건물 가격은 2억원이다. 김 사장은 새롭게 들어서는 아파트는 건물 가격이 3억원 정도가 될 것으로 예상한다며 여기에 SH공사의 수익을 포함해 3억5000만원 내외로 공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근에 있는 강동리버스트 4단지 전용 59㎡의 매매 호가는 10억원, 전셋값은 4억∼5억원대에 형성돼 있다. 분양가를 낮추면서도 아파트의 품질은 강남구 도곡동의 고급 주상복합 아파트인 '타워팰리스' 수준이 될 것이라고 김 사장은 자신했다.
 
그러면서 "SH공사가 짓는 모든 아파트가 세계 어디에 내놔도 부끄럽지 않게 잘 지을 것"이라면서 "그래야 민간도 경쟁적으로 잘 짓고 민간과 공공이 경쟁하듯 건물을 공급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지영 기자 seojy@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