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피플]구단주 2년 만에 신세계 연 정용진
일간스포츠

입력 2022.11.09 17:50 수정 2022.11.09 17:47

안희수 기자

공격적인 투자로 탄탄한 전력 구축
야구팬과 꾸준히 소통하며 화제몰이
통합 우승에 관중 동원 1위까지
2연패 의지…'뜨거운 겨울' 예고

키움 히어로즈와 SSG 랜더스가 8일 오후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2022 KBO리그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6차전 경기를 펼쳤다. SSG가 4-3으로 승리하고 한국시리즈 우승을 차지했다. 정용진 구단주가 헹가래 받고있다. 인천=정시종 기자 capa@edaily.co.kr /2022.11.08.

키움 히어로즈와 SSG 랜더스가 8일 오후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2022 KBO리그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6차전 경기를 펼쳤다. SSG가 4-3으로 승리하고 한국시리즈 우승을 차지했다. 정용진 구단주가 헹가래 받고있다. 인천=정시종 기자 capa@edaily.co.kr /2022.11.08.

 
감독과 선수를 얼싸안고 눈물을 감추지 못한 구단주. 2022시즌 통합 우승을 차지한 SSG 랜더스 선수단 뒤에는 야구단 운영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한 정용진 신세계 그룹 부회장이 있었다. 

 
지난해 2월, 야구계에 충격적인 소식이 전해졌다. SK그룹(텔레콤)이 야구단 와이번스를 신세계그룹(이마트)에 매각한 것. 재정이 탄탄한 대기업이 별다른 이유 없이 인기 종목 스포츠단을 정리한 탓에 우려의 목소리가 커졌다. 안 그래도 야구의 콘텐츠 파워는 점차 줄어들고 있었다. 
 
신세계그룹도 비즈니스 관점에서 야구단을 운영하려는 것으로 보였다. SK의 전례가 있는 만큼 새 기업도 언제든지 손을 뗄 수 있다는 불안감도 있었다. 
 
그러나 이런 의구심은 SSG 랜더스가 출범한 지 얼마 지나지 않아 사라졌다. 정용진 구단주가 보여준 열성 덕분이다. 공격적인 투자와 적극적인 소통으로 "야구에 대한 열정은 진심이고, 우승하려고 야구단을 샀다"는 자신의 말을 증명했다.
 
평소 "소비자의 지갑을 열게 하는 것보다 시간을 빼앗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강조한 정용진 구단주는 야구장을 찾는 팬에게 잊을 수 없는 경험을 선사하기 위해 노력했다. 그 첫발이 역대 가장 성공한 '한국인 메이저리거' 추신수를 영입해 스타 마케팅을 실현한 것이다. 추신수는 미국 무대에서 뛸 때보다 더 많은 관심을 받았고, 야구팬을 경기장을 불러들였다. 
 
정용진 구단주 자신이 엔터테인먼트를 주도하기도 했다. 홈구장을 자주 찾았고, SNS(소셜미디어)를 통해 야구팬과 긴밀하게 소통하며 화제를 모았다. '용진이형 상'을 만들어 수훈 선수에게 선물과 상장을 주는 재기 있는 이벤트도 뜨거운 반응을 일으켰다. 감독·코치·선수를 집으로 초대해 직접 요리를 해주며 끈끈한 유대감을 보여주기도 했다.  
 
키움 히어로즈와 SSG 랜더스가 8일 오후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2022 KBO리그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6차전 경기를 펼쳤다. SSG가 4-3으로 승리하고 한국시리즈 우승을 차지했다. 정용진 구단주가 시상식에서 선수들과 기뻐 하고있다. 인천=정시종 기자 capa@edaily.co.kr /2022.11.08.

키움 히어로즈와 SSG 랜더스가 8일 오후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2022 KBO리그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6차전 경기를 펼쳤다. SSG가 4-3으로 승리하고 한국시리즈 우승을 차지했다. 정용진 구단주가 시상식에서 선수들과 기뻐 하고있다. 인천=정시종 기자 capa@edaily.co.kr /2022.11.08.

 
첫 시즌(2021)을 치른 뒤에는 더 거침없는 행보를 보여줬다. 코로나 시국 때도 적극적인 투자로 오프라인 유통 시장을 공략한 정용진 구단주는 야구단에서도 전력 강화와 선수들의 소속감 끌어올리기 위해 아낌없이 돈을 썼다. 
 
지난해 12월엔 비(非) FA(자유계약선수) 박종훈·문승원·한유섬과 다년 계약(5년)하며 총 180억원을 투자했고, 2022시즌 개막 직전에는 프랜차이즈 스타 김광현에게 151억원(기간 4년)을 안겼다. 선수단의 사기 진작을 위해 40억원을 들여 클럽하우스 시설을 개선했고, 육성 환경 개선을 위해 퓨처스팀 실내연습장 냉·난방 시설에 5억원을 투자했다. 선수들에게 필요하지 않을 것 같은 명함과 사원증을 만들어 선수단에 전달하는 등 색다른 이벤트도 벌였다. 
 
SSG는 탄탄한 전력과 활기찬 팀 분위기 속에 2022 정규시즌 내내 1위를 지켰다. 올 시즌 10개 구단 중 가장 많은 관중(98만 1546명)을 끌어들여 흥행에서도 1등을 차지했다.
 
정용진 구단주는 SSG가 KS 우승을 확정한 뒤 눈물을 흘리며 감격했다. 개인 SNS에 헹가래를 받는 사진과 함께 '내년에도 이거 받고 싶음. 중독됐음'이라는 글을 남기며 2연패를 향한 의지를 드러냈다. 2년 만에 SSG를 정상으로 이끈 정용진 구단주가 올겨울 어떤 행보를 보여줄지 벌써 주목된다.
 
안희수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