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덩이들고’ 송가인, 김호중과 남매 케미 폭발 “어르신들의 BTS”
일간스포츠

입력 2022.11.10 09:26

박로사 기자
서진=TV조선 제공

서진=TV조선 제공

가수 송가인, 김호중의 남매 케미가 폭발했다.
 
송가인은 지난 9일 첫 방송된 TV조선 ‘복덩이들고’(GO)에서 김호중과 프로그램의 시작을 함께 알리며 트롯 남매 케미를 뽐냈다.
 
‘복덩이들고’ 첫 방송에서 송가인은 ‘뽕 따러 가세’ 이후 오랜만에 TV조선을 찾은 모습으로 시선을 끌었다. 제작진이 김호중과 함께하게 된 기분을 묻자 송가인은 “최고죠. 어르신들의 BTS니까”라고 답하며 분위기를 화기애애하게 이끌었다.
 
‘복덩이들고’ 첫 여행 날, 송가인은 다 함께 먹을 묵은지를 가득 싸와 남다른 스케일을 과시하는가 하면, 한껏 멋을 낸 김호중과 훈훈한 복덩이 케미를 자랑해 채널을 고정시켰다. 이어 흥과 기운을 선물해달라는 풍도 주민들의 사연이 공개되자, 송가인은 영상통화로 사연자와 인사를 나누며 유쾌함을 더했다.
 
강풍으로 풍도로 떠나는 배가 결항되자, 송가인은 김호중과 즉석 버스킹을 시도했고, 노래를 듣고 찾아온 팬을 만나 토크를 이어갔다. 팬이 ‘미스트롯’을 보고 노래 실력에 반했다며 속마음을 고백하자, 송가인은 감동해 ‘엄마아리랑’을 함께 부르는 시간을 마련하며 훈훈함을 안겼다.
 
배를 못 타게 된 돌발 상황에도 송가인은 긍정 에너지로 현장의 분위기를 밝게 리드했다. 송가인은 “호중이가 운전하는 차를 타고 영광이다”며 운전기사로 활약한 김호중을 으쓱하게 만든 것은 물론, 소녀 같은 발랄한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매료시켰다.
 
이후 근처 수산 시장을 찾은 송가인은 해물 칼국수 먹방으로 군침을 유발했고, 김호중과 비빔밥까지 나눠 먹으며 남매 케미를 과시했다. 먹방 후 송가인은 김호중과 수산시장에서 즉석 무대를 꾸몄고, ‘한 많은 대동강’을 열창해 현장 분위기를 한껏 달궜다.
 
TV조선 ‘복덩이들고’는 매주 수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박로사 기자 terarosa@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