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②] ‘몸값’ 진선규 “‘범죄도시’ 때 아내 박보경이 느꼈던 감정 지금 내가”
일간스포츠

입력 2022.11.10 16:28

김다은 기자
사진=티빙 제공

사진=티빙 제공

배우 진선규가 아내 박보경을 향한 애정을 숨기지 않고 드러냈다.  

 
진선규는 10일 오후 온라인을 통해 진행된 티빙 오리지널 ‘몸값’ 공개 기념 인터뷰에 참석해 공개 소감과 함께 작품에 관한 다양한 이야기를 털어놓았다.
 
‘몸값’은 서로의 몸값을 두고 흥정하던 세 사람이 지진으로 무너진 건물에 갇힌 후 각자 마지막 기회를 붙잡기 위해 위험한 거래를 시작하며 광기의 사투를 벌이는 이야기를 그린다. 극 중 진선규는 몸값을 흥정하던 중 뜻밖의 위기에 휘말리는 노형수로 활약했다.  
 
이날 진선규는 tvN ‘작은아씨들’로 배우로서의 활동을 다시 시작한 아내 박보경을 언급하며 “보경이가 다시 배우로서 연기를 조금씩 할 수 있게 된 지금의 순간이 행복하다”고 미소를 지었다. 
 
이어 그는 “‘범죄도시’를 통해 내가 많은 사람에게 알려졌을 때 아내가 느꼈던 감정을 지금 내가 느끼고 있다”며 “아내도 너무 즐거워한다. ‘작은 아씨들’ 찍었을 때도 집에 와서 현장 이야기를 신나게 많이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백점 이상의 배우자이자 배우, 동료, 엄마다. 더 높이 더 멀리도 바라지 않는다. 지금처럼 유지하며 잘할 수 있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아이들을 위해 가족 영화에도 출연하고 싶다는 소망도 밝혔다. 그는 “아이들이 현재 10세 9세다. 아직 ‘몸값’을 보면 안 되는 나이다”면서 “이제 아이들이 볼 수 있는 가족영화를 해야겠다는 생각도 한다. 내가 출연한 작품 중 아이들이 본  건 ‘승리호’ 하나밖에 없다”고 아쉬움도 표했다. 더불어 “둘째는 아빠가 진짜 우주에 간 줄 안다. 어딘가 그 우주선이 있는 줄 안다”고 이야기했다.  
 
‘몸값’은 티빙에서 전 회차를 시청할 수 있다.  
 
김다은 기자 dagold@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