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통 효과? 기업은행 시즌 2승째...페퍼는 1라운드 전패
일간스포츠

입력 2022.11.12 18:27

안희수 기자
5위로 올라선 기업은행. 사진=KOVO

5위로 올라선 기업은행. 사진=KOVO

 
프로배구 IBK기업은행이 6·7위 매치에서 승리하며 중위권 도약에 다가섰다. 
 
기업은행은 12일 광주 페퍼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23 도드람 V리그 여자부 페퍼저축은행과의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1(25-18, 25-20, 19-25, 25-21)로 승리했다. 시즌 2승(4패)째를 거두며 승점 7점을 쌓은 기업은행은 KGC인삼공사를 제치고 5위로 올라섰다. '막내 구단' 페퍼저축은행은 1라운드 전패를 기록했다. 
 
기업은행이 모처럼 강점인 팀 뎁스(선수층)을유감없이 발휘했다. 표승주·육서영·산타나·김수지가 모두 두 자릿수 득점을 올렸다. 1세트는 9점 앞선 채 20점 고지에 오를 만큼 압도적으로 앞섰다. 속공·퀵오픈·이동 공격을 다채롭게 가동했다. 2세트도 양상은 다르지 않았다. 8~10점 차였던 리드가 5~6점 정도로 줄었을 뿐, 주도권을 잡은 쪽이 기업은행이라는 건 그대로였다. 23-20, 3점 앞선 기업은행은 에이스 김희진이 퀵오픈과 백어택을 연속 성공하며 2세트까지 잡았다. 
 
3세트는 페퍼저축은행에 반격을 허용했다. 세트 초반 니아 리드와 이한비에게 연속 공격을 허용했고, 박은서에겐 연속 서브 에이스를 내줬다. 3세트로 경기를 끝내고 싶었던 김호철 감독은 주전을 빼지 않았지만, 페퍼저축은행의 거센 반격에 분위기를 바꾸지 못했다. 결국 19-25로 3세트를 내줬다. 
 
이 경기 전체 승부처는 4세트 중반이었다. 16-16에서 기업은행은 표승주가 퀵오픈을 성공하며 1점 앞섰고, 이어진 공방전에서 좋은 수비로 공격권을 가져온 뒤 산타나가 해결하며 균형을 깼다. 산타나는 이후에도 퀵오픈을 성공시켰다. 기업은행은 20점 진입 뒤 김수지와 김희진이 각각 속공과 퀵오픈을 해내며 매치 포인트를 만들었고, 24-21에서 김현정이 오픈 공격을 해내며 경기를 끝냈다. 
 
기업은행은 5경기에서 4패(1승)를 당했다. 에이스 김희진의 몸 상태가 완벽한 편은 아니지만, 배테랑이 많은 팀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다소 부진한 경기력이 많았다. 김호철 감독도 지난 8일 현대건설전에서는 호통으로 선수단을 다그쳤다. 
 
일단 최하위 페퍼저축은행을 상대로 분위기를 바꿨다. 기업은행은 나흘 휴식 뒤 한국도로공사와 2라운드 첫 경기를 치른다. 
 
안희수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