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활’ 구수환 감독 “삼풍백화점 붕괴부터 취재… 매번 사과해도 그때 뿐”
일간스포츠

입력 2022.11.14 10:34

정진영 기자
사진=이태석재단 제공

사진=이태석재단 제공

영화 ‘부활’의 구수환 감독이 미래를 걱정하고 지혜를 모으는 자리를 마련한다.

 
구수환 감독은 내달 초 ‘우리가 만나야 할 미래’라는 주제로 토크 콘서트를 진행한다. 이 강연에는 스웨덴 린네대학 정치학과 최연혁 교수도 함께한다.
 
최교수는 스웨덴에서 30년 넘게 북유럽 정치와 민주주의를 연구했다. 구수환 감독은 시사고발프로그램 전문가로 스웨덴 덴마크 독일 정치 다큐멘터리를 5편 제작했다.          
사진=이태석재단 제공

사진=이태석재단 제공

구수환 감독은 “1995년 삼풍백화점 붕괴 사고 취재를 시작으로 가슴 아픈 현장을 지켜봐 왔다”며 “매번 국민에게 사과하고 재발 방지를 약속하지만 그때 뿐”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근본 원인은 법과 제도가 아닌 사람의 문제라는 결론을 내렸고, 최근 이태원 참사를 겪으면서 이제는 진영논리가 아닌 미래를 진심으로 걱정하고 지혜를 모으는 자리가 절실하다고 생각해 긴급하게 자리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이번 콘서트는 다음 달 2일부터 8일까지 서울, 광주, 대구, 양평 등에서 열린다. 첫 콘서트는 다음 달 2일 오후 3시 여의도 광복회관 3층 대회의실에서 열린다. 같은 달 6일에는 전·현직 국회의원의 모임인 ‘일치를 위한 정치포럼’과 함께 한국 정치의 심장부인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리 의미가 있다.
 
구수환 감독은 “고(故) 이태석 신부와 북유럽정치의 공통점인 섬기는 리더십이 사회 곳곳에 퍼지도록 시민과 함께하는 토크 콘서트를 계속해서 갖겠다”고 말했다.
 
토크 콘서트의 참가는 무료다. 이태석재단 홈페이지에서 QR코드 스캔 등록이나 전화로 신청하면 된다.
 
정진영 기자 afreeca@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