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아 고민으로 출연한 부부, 갈등 최고조… 촬영 중단까지 (‘우아달 리턴즈’)
일간스포츠

입력 2022.11.14 10:36

김다은 기자
사진=SBS플러스 제공

사진=SBS플러스 제공

육아 고민으로 ‘우아달 리턴즈’ 출연을 결심한 부부의 갈등이 최고조돼 급기야 촬영 중단 사태까지 벌어진다.  

 
14일 방송될 SBS플러스 ‘우리 아이가 달라졌어요 리턴즈’(‘우아달 리턴즈’)에는 가족들이 모인 거실을 피해 자기 방에 머물기 좋아하고 4살 어린 아이처럼 떼를 쓰는 10살 주인공을 찾아간다. 솔루션을 진행하기도 전에 문제 행동을 분석하는 과정에서, 주인공 아이 부모의 평소 갖고 있던 갈등이 폭발한다.  
 
먼저 이날 방송에서 문제 행동을 보이는 아이를 둘러싸고 엄마, 아빠의 상반된 육아 방식이 대격돌하며 부부간에 쌓였던 가슴 속 앙금이 분출된다. 아이가 떼를 쓰는 모습을 보고 “엄마에게 그게 무슨 태도냐”고 지적하던 아빠와 아이를 두둔하던 엄마는, 당면한 문제 외의 평소 서운한 점들을 말하기 시작하며 “제대로 훈육해라”, “첫째에게만 무정하다”고 서로를 탓하다 아이들 앞에서 “차라리 이혼하자!”까지 말한다.
 
또다시 방 안 불을 끄고 어둠 속에서 괴로워하는 첫째와 불안해하는 동생들까지, 모두가 눈치를 보고 촬영 중단까지 갈 만큼 사태는 심각해졌다고. 이런 상황을 불식시킬 전문가로 1회에서 기적 같은 솔루션을 보여준 베테랑 육아 멘토 임상심리전문가 조선미 교수가 등장한다.  
 
MC 이현이와 전문가가 방문한 날에도 불을 끄고 홀로 어두운 방에 있던 우리 주인공에게는 무슨 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을지, 방문 턱을 쉽게 넘어서지 않는 아이의 이야기는 14일 6회에서 볼 수 있다.
 
‘우아달 리턴즈’는 SBS플러스와 LG유플러스의 공동 제작으로 매주 월요일 오후 8시 30분 SBS플러스에서 볼 수 있으며, LG유플러스(아이들나라)에서도 다시보기된다.
 
김다은 기자 dagold@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