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룹’ 김혜수 “배운대로 돌려드리는 것” 김해숙에 짜릿한 반격
일간스포츠

입력 2022.11.14 16:34

박로사 기자
사진=tvN 제공

사진=tvN 제공

배우 김혜수가 짜릿한 반격으로 통쾌함을 선사했다.
 
지난 13일 방영된 tvN 주말드라마 ‘슈룹’ 10회에서는 계성대군(유선호 분)을 살해의 위협으로부터 구해낸 후 이를 이용해 되려 대비(김해숙 분)와 황귀인(옥자연 분)에게 반격하는 화령의 기지가 담겨 눈길을 끌었다.  
 
앞서 성남대군(문상민 분)을 죽이려던 대비의 계략을 이용해 황원형(김의성 분) 일가를 위협한 바 있던 화령은 이번에 계성대군을 해치려던 황원형 일가의 수를 포착, 대비를 노렸다.
 
뿐만 아니라 이날 화령은 황귀인과 권의관(김재범 분) 간의 수상한 관계를 눈치채고 덫을 놨다. 황귀인을 찾아간 화령은 “권의관을 다시 궁으로 불러들이려 하는데 연락이 닿질 않는다”며 자연스럽게 안부를 물었다. 황귀인이 물러간 후에는 오상궁(유연 분)에게 “권의관 사이에 연관성이 더 있는지 알아보라”며 뒷조사에 들어갔다.
 
이런 가운데 화령은 황원형, 황귀인이 의성군(강찬희 분)과 경쟁하고 있는 계성대군을 살해하기로 모의한 사실을 알아냈다. 화령은 아들의 목숨을 구한 것은 물론 “적통대군을 비방하고 음해한 죄는 죽음으로 다스려야 마땅하나 의성군의 생모인 점을 감안해 선처를 베푸는 것”이라며 황귀인의 신분을 숙원으로 강등시켰다.
 
화령은 여기에 대비를 끌어들였다. 계성대군 유서의 필체가 남상궁(이정은 분)의 필체라며 그를 벌한 화령은 대비에게 “배운대로 돌려드리는 것이다. 성남대군을 죽이려 하신 일을 영상대감에게 모두 뒤집어씌우셨다 해서 이번엔 영상이 계성대군에게 저지른 짓을 마마의 소행으로 만들었다”고 대비를 궁지에 몰아넣었다.
 
위기의 순간을 기회로 바꾸는 화령의 탁월한 내공을 김혜수는 자신만의 흐름과 캐릭터로 풀어내며 진한 몰입감을 선사하고 있다. 카리스마 넘치는 눈빛과 위엄이 서린 말투까지 화령 그 자체로 극을 이끌어 가고 있는 김혜수의 연기에 시청자들의 감탄이 쏟아지고 있다.
 
tvN 주말드라마 ‘슈룹’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9시 10분에 방송된다.
 
박로사 기자 terarosa@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