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포자들’ 김소은 “그동안 캔디 역할 많아 이번이 첫 부잣집 인물”
일간스포츠

입력 2022.11.14 18:49

김다은 기자
배우 김소은이 14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진행된 영화 '유포자들' 언론배급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영화 '유포자들'은 핸드폰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는 현대사회, 사람들이 무심코 촬영한 영상들이 어떻게 인간을 파멸로 이끌 수 있는지를 그린 범죄 추적 스릴러다. 오는 23일 개봉한다. 서병수 기자 qudtn@edaily.co.kr /2022.11.14.

배우 김소은이 14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진행된 영화 '유포자들' 언론배급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영화 '유포자들'은 핸드폰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는 현대사회, 사람들이 무심코 촬영한 영상들이 어떻게 인간을 파멸로 이끌 수 있는지를 그린 범죄 추적 스릴러다. 오는 23일 개봉한다. 서병수 기자 qudtn@edaily.co.kr /2022.11.14.

“부잣집 딸 역할은 처음이라 이번 작품 저에게도 남달랐죠.” 배우 김소은이 영화 ‘유포자들’에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14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는 영화 ‘유포자들’의 언론배급 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홍석구 감독을 필두로, 배우 박성훈, 김소은, 송진우, 박주희, 임나영이 자리해 개봉을 앞둔 소감을 밝히며 영화의 의미를 되짚는 시간을 가졌다.  
 
김소은은 극 중 도유빈(박성훈 분)의 약혼녀이자 비밀을 의심하는 여자 임선애 역을 맡는다.  
 
이날 김소은은 영화를 찍은 소감으로 “여름에 촬영해서 고생을 많이 했고 특히 박성훈이 고생을 많이 한 것 같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그동안 캔디 역할을 많이 했는데 처음으로 부잣집 연기를 하는 거라 이번 작품이 남달랐다”며 “외모, 메이크업, 자세, 걷는 느낌을 연구 많이 해서 고급스럽고 세련된 이미지를 위해 노력했다”고 덧붙였다.
 
영화는 오는 23일 극장 개봉된다.
 
김다은 기자 dagold@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