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도녀2’ 이선빈·한선화·정은지, 시즌1 우정 서사 짚어보기
일간스포츠

입력 2022.11.15 14:24

박로사 기자
사진=티빙 제공

사진=티빙 제공

술꾼 삼인방 이선빈, 한선화, 정은지가 더욱 진해진 우정으로 돌아온다.
 
오는 12월 9일 첫 공개되는 티빙 오리지널 ‘술꾼도시여자들2’(‘술도녀2’)가 1년 만의 컴백을 맞이해 안소희(이선빈 분), 한지연(한선화 분), 강지구(정은지 분)의 빛나는 찐친 모멘트를 짚어봤다.
 
대학교 동창으로 만난 세 친구는 ‘평생 음주 무료권’이 걸려있던 술집의 댄스 대회에서 우승을 쟁취, 술정과 우정을 오가는 10년 역사의 스타트를 끊었다. 취향도 성격도 너무 다른 그들이었지만 기쁠 때나 슬플 때나 술과 함께해야 한다는 것만큼은 죽이 척척 맞았다.
 
그렇게 술잔을 기울이며 인생의 굴곡을 넘어온 이들은 사회 초년생의 좌절을 같이 겪기도 했다. 출판사에서 일했던 안소희는 어렵사리 자서전 인터뷰를 맡게 된 박회장(박영규 분)이 한지연에게 흑심을 품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어떻게든 자서전 프로젝트를 끝내야 했지만 일보다 우정이 먼저였던 안소희는 박회장에게 아부 대신 특급 육두문자를 선사, 한지연과 나란히 직장을 잃고 우정을 얻어냈다.
 
이들의 의리는 때로 초월적인 힘을 발휘했다. 밤중 괴한의 침입을 당한 한지연은 급박한 상황 속에서 두 친구에게 긴급 신호를 보냈다. 한지연의 신호에 가장 먼저 달려온 건 헤어지기 직전까지 다시는 안 볼 듯 싸웠던 강지구였다. 먼 거리를 단 몇 분 만에 돌파한 강지구가 한지연을 향해 “괜찮냐”고 묻는 장면은 세 친구의 사이가 얼마나 단단한지 알게 했다.
 
그런가 하면 세 친구의 남다른 위로 방식은 그들이 왜 “가족 같은 친구”인지 보여줬다. 부친상을 입어 패닉에 빠진 안소희를 위해 한지연은 누구보다 어른스럽게 장례 절차를 진행해줬으며 강지구는 술에 취해 소란을 피우는 안소희를 따끔하게 잠재웠다. 친구가 맘껏 슬퍼할 수 있도록 도우면서도 해야 할 도리를 할 수 있게 붙들어준 것. 그런가 하면 제자의 죽음 이후 은둔 생활을 하고 있던 강지구가 세상 밖으로 나오는 날까지 묵묵히 옆자리를 지켜준 것도 다름 아닌 안소희와 한지연이었다.
 
갑작스레 찾아온 슬픔은 친구들의 이야기에 터닝 포인트가 되어주기도 했다. 세 친구 중 가장 해맑고 낙천적이었던 한지연이 유방암 판정을 받자 그들의 견고했던 관계가 깨질지도 모른다는 혼란이 찾아왔다. 수술실에 들어가는 한지연을 향해 민망한 듯 사랑 고백을 하며 장난을 치다가도 수술실 문이 닫히는 순간 소중한 친구를 잃을까, 눈물을 쏟아내는 두 친구의 모습은 모두를 뭉클하게 만들었다.
 
이렇듯 ‘기승전술’로 왁자지껄한 흥파티를 자랑했던 안소희, 한지연, 강지구는 취기가 주는 위로보다 서로에게 온기를 느끼며 성장하는 모습으로 많은 이들에게 감동을 안겼다. 다가올 시즌2에서는 어떤 에피소드들로 보는 이들을 사로잡을지 관심이 쏠린다.
 
한편, 티빙 오리지널 ‘술꾼도시여자들2’는 오는 12월 9일 첫 공개된다.
 
박로사 기자 terarosa@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