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표는 1위” 드리핀, 첫 정규로 ‘빌런’ 세계관 대미 장식 [종합]
일간스포츠

입력 2022.11.15 17:13 수정 2022.11.15 17:14

박로사 기자
사진=울림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울림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드리핀(DRIPPIN)이 ‘빌런’ 세계관의 마지막을 장식한다.
 
15일 오후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드리핀의 첫 번째 정규 앨범 ‘빌런 : 디 엔드’(Villain : The End)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빌런: 디 엔드’는 드리핀이 지난 6월 발매한 두 번째 싱글 ‘빌런 : 제로’(Villain : ZERO) 이후 약 5개월 만에 선보이는 새 앨범이자 데뷔 후 처음으로 발표하는 정규 앨범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드리핀은 이번 앨범을 통해 총 3부작의 ‘빌런즈 에라’(Villain’z Era) 세계관 스토리의 대미를 화려하게 장식할 예정이다.
 
이날 황윤성은 “드리핀이 첫 정규앨범으로 찾아오게 됐다. 그 어느 때보다 열심히 작업하고 준비하면서 바쁘게 지냈다. 예쁘게 봐주시면 감사하겠다”고 인사를 건넸다.  
 
이번 앨범에는 타이틀곡 ‘더 원’(The One)을 비롯해 ‘아이.엔.오’(I.N.O), ‘사일런스’(Silence), ‘몬스터’(MONSTER) 등 총 10곡이 수록됐다. 황윤성은 “앨범 속 10개 트랙 모두에 갈등과 내면의 이야기 담았다”며 “첫 트랙부터 마지막 트랙까지 한 편의 영화처럼 재밌게 들어주실 수 있지 않을까”라고 소개했다.
사진=울림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울림엔터테인먼트 제공

타이틀곡 ‘더 원’은 드럼 앤 베이스 장르의 스타일리시한 리듬과 누 메탈 사운드의 기타 리프가 매력적인 곡이다.
 
이협은 타이틀곡을 처음 들었을 때 어땠냐는 질문에 “마지막이니까 어둡고 강렬하지 않을까 했는데 생각보다 파이팅 있고 청량감이 있어서 놀랐다. 그래도 노래 자체는 좋아서 기쁜 마음으로 녹음에 임했다”고 말했다.
 
주창욱은 “전쟁 관련 서사로 간다는 이야기를 들었는데, 생각보다 전쟁과 분위기가 멀었다. 그런데 세계관과 관련된 가사 해석을 듣다 보니까 전쟁과 전쟁이 끝난 후 스토리까지 담겨있는 곡이더라”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빌런’ 세계관을 통해 성장한 점도 들어볼 수 있었다. 이협은 “‘빌런’ 3부작을 하면서 매 앨범마다 색깔과 음악과 퍼포먼스들이 다 달랐다. 저희끼리 고민도 많이 하고 연습도 열심히 했다. ‘앞으로도 어떤 콘셉트를 해도 드리핀만의 색깔로 표현할 수 있겠구나’라는 의지가 생겼다”고 자신했다.
 
‘더 원’ 뮤직비디오의 킬링 포인트로 김민서는 “이번 뮤직비디오에서 인상 깊었던 게 (황)윤성 형의 분장이다. 진짜 사슬을 착용해서 굉장히 힘들게 촬영한 만큼 윤성 형의 소품을 유심히 봐달라”고 귀띔했다.
 
황윤성은 “‘빌런’ 때는 제가 짧은 액션신이 있는데 이번 뮤직비디오를 보면 준호의 액션신이 나온다. X와 DX의 싸움을 킬링 포인트로 뽑겠다”고 전했다.
 
끝으로 드리핀은 이번 앨범을 통해 이루고 싶은 목표를 밝혔다. 주창욱은 “빌런즈 세계관을 모르시는 분들도 ‘더 원’을 통해 흥미를 가지시면 좋겠고 데뷔 때부터 가져오던 음악방송 1위를 첫 정규앨범과 함께 이루고 싶다”고 소망했다. 황윤성은 “많은 기대와 응원 부탁드리고 더 발전된 모습, 어디서든 더 원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박로사 기자 terarosa@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