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스’ 이준혁 “내 목소리가 좋다고? 단점 많다고 생각”
일간스포츠

입력 2022.11.16 11:23

정진영 기자
사진=네이버 바이브 제공

사진=네이버 바이브 제공

배우 이준혁이 목소리가 좋다는 평가에 겸손을 표했다.

 
이준혁은 16일 오전 온라인으로 진행된 네이버 바이브 오디오 무비 ‘바이브’ 제작 보고회에서 사회자로부터 “목소리가 좋은데 평소에 실감하며 사느냐”는 질문을 받고 “그렇지는 않다”고 답했다.
 
이준혁은 “목소리가 좋다는 생각은 못 했다. 단점이 많다고 생각하며 산다”고 이야기했다.
 
또 자신이 ‘리버스’에 캐스팅된 이유에 대해 “일과 관련된 부분에서 감독님이 내게 좋은 부분을 봐주셨던 게 아닌가 싶다”며 겸손한 태도를 보였다.
 
‘리버스’는 의문의 별장 폭발 사고와 함께 기억을 잃은 묘진(이선빈 분)과 그의 헌신적인 약혼자 준호(이준혁 분)가 사고의 충격적인 진실을 마주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오디오 무비다. 18일 공개된다.
 
정진영 기자 afreeca@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