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중기·이성민·신현빈 ‘재벌집 막내아들’ 주3회 파격 편성 내세운 자신감 [종합]
일간스포츠

입력 2022.11.17 15:40 수정 2022.11.17 15:41

박로사 기자
배우 이성민, 신현빈, 송중기(왼쪽부터)가 17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페어몬트 앰배서더 서울 호텔에서 진행된 JTBC 금토드라마(극본 김태희, 연출 정대윤) '재벌집 막내아들'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재벌집 막내아들'은 재벌 총수 일가의 오너리스크를 관리하는 비서가 재벌가의 막내아들로 회귀하여 인생 2회차를 사는 판타지 드라마다. 내일(18일) 첫 방송된다. 서병수 기자 qudtn@edaily.co.kr /2022.11.17.

배우 이성민, 신현빈, 송중기(왼쪽부터)가 17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페어몬트 앰배서더 서울 호텔에서 진행된 JTBC 금토드라마(극본 김태희, 연출 정대윤) '재벌집 막내아들'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재벌집 막내아들'은 재벌 총수 일가의 오너리스크를 관리하는 비서가 재벌가의 막내아들로 회귀하여 인생 2회차를 사는 판타지 드라마다. 내일(18일) 첫 방송된다. 서병수 기자 qudtn@edaily.co.kr /2022.11.17.

배우 송중기의 짜릿한 역전극이 펼쳐진다.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페어몬트 앰배서더에서 ‘재벌집 막내아들’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현장에는 정대윤 PD를 비롯해 배우 송중기, 이성민, 신현빈이 참석했다.
 
JTBC 금토일드라마 ‘재벌집 막내아들’은 재벌 총수 일가의 오너리스크를 관리하는 비서 윤현우(송중기 분)가 재벌가의 막내아들 진도준(송중기 분)으로 회귀해 인생 2회차를 사는 판타지 회귀물.  
 
1980년대부터 2000년대까지, 격변의 시대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치밀한 미스터리와 음모, 상상을 초월하는 승계 싸움과 캐릭터 플레이가 차원이 다른 회귀물의 탄생을 예고한다. ‘60일 지정생존자’ ‘성균관 스캔들’로 섬세한 필력을 인정받은 김태희 작가와 신예 장은재 작가, ‘W’ ‘그녀는 예뻤다’로 연출력을 인정받은 정대윤 PD가 만났다.  
정대윤 감독이 17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페어몬트 앰배서더 서울 호텔에서 진행된 JTBC 금토드라마(극본 김태희, 연출 정대윤) '재벌집 막내아들'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재벌집 막내아들'은 재벌 총수 일가의 오너리스크를 관리하는 비서가 재벌가의 막내아들로 회귀하여 인생 2회차를 사는 판타지 드라마다. 내일(18일) 첫 방송된다. 서병수 기자 qudtn@edaily.co.kr /2022.11.17.

정대윤 감독이 17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페어몬트 앰배서더 서울 호텔에서 진행된 JTBC 금토드라마(극본 김태희, 연출 정대윤) '재벌집 막내아들'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재벌집 막내아들'은 재벌 총수 일가의 오너리스크를 관리하는 비서가 재벌가의 막내아들로 회귀하여 인생 2회차를 사는 판타지 드라마다. 내일(18일) 첫 방송된다. 서병수 기자 qudtn@edaily.co.kr /2022.11.17.

‘재벌집 막내아들’은 판타지 회귀물이라는 독특한 소재만으로도 큰 화제를 모았다. 정 PD는 “제목을 들으면 재벌 2세의 로맨스나 끈적한 막장 드라마의 느낌을 받으시는 분들이 많은 것 같다. 저희 드라마는 억울한 죽임을 당한 한 남자가 회귀 후 자신의 죽음에 대한 비밀을 밝혀나가는 드라마다. 제목 때문에 오해하지 마시고 온 가족 모두 시청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정 PD는 회귀물 소재의 매력도 강조했다. 그는 “원작 자체가 너무 재밌었다. 친구와 만나서 이야기하다 보면 ‘그때로 다시 돌아간다면 비트코인을 사고 싶다’ 등의 이야기를 하지 않나. 사람들이 관심을 가지고 볼 수 있는 소재라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회귀물이 드라마에선 시작 단계인 것 같다”며 “웹툰이나 소설에서 회귀물은 주류 소재인 걸로 알고 있다. 다른 회귀물이 개인적인 이야기를 가지고 풀어낸다면 ‘재벌집 막내아들’은 80년대부터 근현대사의 굵직한 서사들을 드라마에 잘 녹여냈다고 생각한다. 굵직한 서사들을 드라마와 함께 유기적으로 볼 수 있다는 게 매력”이라고 덧붙였다.
 
‘재벌집 막내아들’은 주3회라는 파격적인 편성으로 화제를 모았다. 정 PD는 “처음에는 무리 아닌가 생각했다”면서도 “OTT에서 공개할 때는 한번에 공개하지 않나. 시청자분들이 원한다는 생각이 들었고 요즘 트렌드에 맞지 않을까 생각했다. 주말 금, 토, 일을 다 시간 내서 본다는 게 쉽지는 않겠지만 저희는 최선을 다했다”고 자신했다.
배우 송중기가 17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페어몬트 앰배서더 서울 호텔에서 진행된 JTBC 금토드라마(극본 김태희, 연출 정대윤) '재벌집 막내아들'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재벌집 막내아들'은 재벌 총수 일가의 오너리스크를 관리하는 비서가 재벌가의 막내아들로 회귀하여 인생 2회차를 사는 판타지 드라마다. 내일(18일) 첫 방송된다. 서병수 기자 qudtn@edaily.co.kr /2022.11.17.

배우 송중기가 17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페어몬트 앰배서더 서울 호텔에서 진행된 JTBC 금토드라마(극본 김태희, 연출 정대윤) '재벌집 막내아들'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재벌집 막내아들'은 재벌 총수 일가의 오너리스크를 관리하는 비서가 재벌가의 막내아들로 회귀하여 인생 2회차를 사는 판타지 드라마다. 내일(18일) 첫 방송된다. 서병수 기자 qudtn@edaily.co.kr /2022.11.17.

송중기는 재벌집의 충직한 비서 윤현우와 재벌집 막내아들 진도준을 연기한다. 시대가 다른 두 캐릭터를 연기하기가 쉽지는 않았다는 송중기는 “두 가지 캐릭터를 표현해야 한다는 점이 부담으로 다가온 것이 사실이다. ‘아스달 연대기’에서 1인 2역을 해봐서 어려운 걸 알아서 그런지, 두 캐릭터를 표현하는 것이 부담스럽게 느껴졌다”고 어려움을 표했다.
 
또한 “두 명의 캐릭터를 연기해야 한다는 것 때문에 가장 먼저 끌렸던 건 아니”라며 “대본을 보기 전에도 이 대본을 집필해주신 김태희 작가님과 한 번 작품을 했었고 작가님에 대한 믿음이 너무 컸다. 그리고 대본의 서사가 워낙 탄탄해서 선택했던 부분이 첫 번째였다. 더 좋아진 점은 성민 형님께서 진양철 회장을 맡아주신다고 해서 자신감도 생겼다“고 합류하게 된 계기를 전했다.
 
전작 tvN ‘빈센조’에 이어 ‘재벌집 막내아들’까지 연달아 복수극을 선택한 이유는 뭘까. 송중기는 “복수극이라는 게 큰 부분을 차지하지는 않았다”고 설명했다. 그는 “우선 작품을 같이 하는 식구들이 영향을 끼친 것 같다. ‘빈센조’는 김희원 PD, 박재범 작가에 대한 믿음이 컸다”고 설명했다.
배우 이성민이 17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페어몬트 앰배서더 서울 호텔에서 진행된 JTBC 금토드라마(극본 김태희, 연출 정대윤) '재벌집 막내아들'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재벌집 막내아들'은 재벌 총수 일가의 오너리스크를 관리하는 비서가 재벌가의 막내아들로 회귀하여 인생 2회차를 사는 판타지 드라마다. 내일(18일) 첫 방송된다. 서병수 기자 qudtn@edaily.co.kr /2022.11.17.

배우 이성민이 17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페어몬트 앰배서더 서울 호텔에서 진행된 JTBC 금토드라마(극본 김태희, 연출 정대윤) '재벌집 막내아들'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재벌집 막내아들'은 재벌 총수 일가의 오너리스크를 관리하는 비서가 재벌가의 막내아들로 회귀하여 인생 2회차를 사는 판타지 드라마다. 내일(18일) 첫 방송된다. 서병수 기자 qudtn@edaily.co.kr /2022.11.17.

이성민은 순양그룹의 총수 진양철로 분해 돈에 대한 끝없는 갈망을 드러낸다. 이성민은 “기존 드라마 재벌의 묘사보다는 조금 더 리얼리티가 있다고 생각하고 캐릭터에 접근했다. 이런 드라마가 나오길 바랐다. 우리 근 현대사에 여러 인물이 연상되는 지점도 있으면 좋겠다는 기대감으로 연기했다”고 신경 쓴 부분을 전했다.
 
이성민는 영화 ‘리멤버’에서 진양철 캐릭터보다 주름이 많은 분장을 한 경험이 있다. 이성민은 “이번에 분장하는 데는 큰 어려움이 없었다. 그때보다는 분장 시간이 적었다. 분장한 제 모습을 보면서 그렇게 새로운 기분은 안 들었던 것 같다”고 했다. 그러면서 “대신 진양철은 그때보다는 좀 더 품위 있는 얼굴이라 제가 실제로 나이가 들면 진양철처럼 늙지 않을까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이성민은 송중기와 호흡이 어땠냐는 질문에 “현장에 함께 있던 것만으로도 행복했다”며 “후배 배우임에도 기댈 수 있었고 의지할 수 있는 넓은 가슴을 가진 친구다. 현장에서 함께 연기하거나 시간을 보낼 때마다 늘 든든한 동생이자 맏아들 같았다”고 표현했다.
배우 신현빈이 17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페어몬트 앰배서더 서울 호텔에서 진행된 JTBC 금토드라마(극본 김태희, 연출 정대윤) '재벌집 막내아들'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재벌집 막내아들'은 재벌 총수 일가의 오너리스크를 관리하는 비서가 재벌가의 막내아들로 회귀하여 인생 2회차를 사는 판타지 드라마다. 내일(18일) 첫 방송된다. 서병수 기자 qudtn@edaily.co.kr /2022.11.17.

배우 신현빈이 17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페어몬트 앰배서더 서울 호텔에서 진행된 JTBC 금토드라마(극본 김태희, 연출 정대윤) '재벌집 막내아들'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재벌집 막내아들'은 재벌 총수 일가의 오너리스크를 관리하는 비서가 재벌가의 막내아들로 회귀하여 인생 2회차를 사는 판타지 드라마다. 내일(18일) 첫 방송된다. 서병수 기자 qudtn@edaily.co.kr /2022.11.17.

신현빈은 법조 명문가 출신의 반부패수사부 검사 서민영을 연기한다. 신현빈은 “현재의 서민영과 과거의 서민영은 같은 사람이지만, 분위기가 달라 다른 사람처럼 보이기도 한다”면서 “그런 부분을 어떻게 설득력 있게 보여드릴 수 있을지 고민했다. 과거의 서민영은 밝고 단단한 사람이었는데, 냉철한 서민영이 되기까지 어떤 일이 있었는지를 잘 표현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 드라마에는 가족물도 있고, 멜로도 있고, 경제사를 다루는 부분도 있고 시대극 같은 작품이기도 하다. 종합선물세트처럼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 그 가운데, 다른 좋은 선배님들도 많아 기대감을 크게 가지고 작품을 시작했다”고 만족감을 드러내 기대감을 높였다.
 
배우들에게도 회귀하고 싶은 과거가 있을까. 먼저 이성민은 “20대로 다시 돌아가고 싶다. 체력이 많이 떨어져서 새롭게 무언가를 시작해볼 수 있을 것 같다”고 소망했다. 송중기는 “‘재벌집 막내아들’ 촬영 전으로 돌아가고 싶다. 끝나고 나니까 아쉬운 점이 들기도 하고 제가 부족해서 미처 표현하지 못했던 부분들도 촬영 끝나니 보이더라. 전으로 돌아간다면 더 잘 찍을 수 있지 않을까 한다”고 말했다. 끝으로 신현빈은 “만날 수 없는 사람들을 만나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저희 강아지도 다시 만날 수 있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재벌집 막내아들’은 오는 18일 오후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박로사 기자 terarosa@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