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작 ‘P의 거짓’ 최지원 PD "작품성있는 한국 대표작 만들겠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2.11.17 16:17

권오용 기자
17일 '지스타 2022'에서 열린 네오위즈 'P의 거짓' 미디어 공동 인터뷰에서 게임 소개를 진행하고 있는 최지원 PD. 네오위즈 제공

17일 '지스타 2022'에서 열린 네오위즈 'P의 거짓' 미디어 공동 인터뷰에서 게임 소개를 진행하고 있는 최지원 PD. 네오위즈 제공

 
“한국 대표하는 작품성있는 게임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네오위즈의 기대작 ‘P의 거짓’ 개발을 진두지휘하고 있는 최지원 총괄 PD의 말이다.  
 
최 총괄 PD는 17일 ‘지스타 2022’이 열리는 부산 벡스코에서 미디어 간담회를 갖고 게임 소개와 개발 현황 및 계획을 설명했다.  
 
‘P의 거짓’은 네오위즈가 자체 개발하고 있는 소울라이크 싱글 플레이 액션 역할수행게임(RPG)다. 고전 ‘피노키오’를 성인 잔혹극으로 각색한 것으로, 지난 8월 독일 게임전시회 ‘게임스컴 2022’에서 한국 게임사 최초의 3관왕을 기록하며 화제를 모았다. 지난 11월 최초 공개된 인게임 영상도 총 조회수 100만회를 넘어섰다.  
 
‘P의 거짓’는 콘솔과 PC용으로 내년 여름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어 업계의 주목을 한몸에 받고 있다.  
 
네오위즈의 야심작 'P의 거짓'.

네오위즈의 야심작 'P의 거짓'.

 
최지원 PD는 이날 “‘P의 거짓’ 속 피노키오는 거짓말을 하면 인간이 된다는 설정이다. 게임 속에서 한 거짓말에 따라 엔딩이 달라지는 멀티 엔딩 시스템을 갖췄다”고 설명했다.  
 
최 PD는 프로젝트를 시작하게 된 계기에 대해 “게임의 즐거움이 모바일 플랫폼에 집중돼 있다. 잘 만든 PC, 콘솔 게임에 대한 목마름이 있어 팀을 꾸렸다”고 말했다.  
 
P의 거짓 프로젝트 구성을 시작한 지는 4년 정도 됐고, 본격적으로 개발한 지는 2년 8개월이 됐다. 개발팀은 100여 명 가량이다.  
 
최 PD는 P의 거짓 장르인 소울라이크에 대해 “매니아틱한 장르였지만 최근에는 그렇지 않다. 판매량도 압도적인 대중화된 장르다”며 “도전은 당연하다”고 말했다.  
 
최 PD는 P의 거짓의 경쟁력에 대해서는 “배경, 이야기, 세계관이다. 플레이적으로는 액션이 다르다. 기존 장르와 다른 전투 자체의 재미를 완성했다고 자신한다”고 말했다.  
 
최지원 총괄 PD는 P의 거짓이 한국 유저들의 자부심이 되도록 하겠다는 포부도 밝혔다. 그는 “국내 유저에게 ‘잘 만들었다’ ‘재미있다'는 평가를 받고 싶다"며 ”국내 유저들도 자부심을 가질 수 있는 게임을 만들고 싶다“고 말했다.  
 
 
부산=권오용 기자 bandy@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