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초' 부자 MVP, 이정후 시대 열렸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2.11.17 16:42

안희수 기자

득표율 97.2% 압도적 MVP 선정
아버지 이종범에 이어 2대째 수상
장타력 보강, 완성형 타자 진화
"야구 인생, 내 이름으로 살아갈 것"

올시즌 프로야구에서 최고의 활약을 펼친 선수를 뽑는 2022 신한은행 쏠 KBO 시상식이 17일 오후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렸다. 키움 이정후가 허구연 KBO 총재로부터 MVP를 받고 미소 짓고있다 정시종 기자 capa@edaily.co.kr /2022.11.17.

올시즌 프로야구에서 최고의 활약을 펼친 선수를 뽑는 2022 신한은행 쏠 KBO 시상식이 17일 오후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렸다. 키움 이정후가 허구연 KBO 총재로부터 MVP를 받고 미소 짓고있다 정시종 기자 capa@edaily.co.kr /2022.11.17.

 
이정후(24·키움 히어로즈)가 데뷔 6년 만에 한국야구 최고의 선수로 우뚝 섰다. '이정후 시대'가 활짝 열렸다.
 
이정후는 17일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서울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2022 KBO 시상식에서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됐다. 기존 점수제에서 다득표제로 바뀐 투표 방식에서 총 유효 투표수 107표 중 104표를 얻어 데뷔 첫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이정후는 정규시즌 출전한 142경기에서 타율 0.349(553타수 193안타) 23홈런 113타점 출루율 0.421 장타율 0.575를 기록했다. 타율·안타·타점·출루율·장타율 5개 부문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2010년 7관왕에 오른 이대호(은퇴) 이후 12년 만에 타격 5관왕에 오른 타자가 됐다. 독보적인 성적을 앞세워 만장일치에 가까운 득표율(97.2%)을 기록했다. 지난 3년(2019~2021) 내내 외국인 선수(조쉬 린드블럼·멜 로하스 주니어·아리엘 미란다)가 리그 MVP를 차지했다. 이정후는 국내 선수 자존심도 지켰다. 
 
올시즌 프로야구에서 최고의 활약을 펼친 선수를 뽑는 2022 신한은행 쏠 KBO 시상식이 17일 오후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렸다. 키움 이정후가 타율상 장타율상 출루율상 타점상 안타상 등 5개부분을 수상하고 포즈를 취하고있다. 정시종 기자 capa@edaily.co.kr /2022.11.17.

올시즌 프로야구에서 최고의 활약을 펼친 선수를 뽑는 2022 신한은행 쏠 KBO 시상식이 17일 오후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렸다. 키움 이정후가 타율상 장타율상 출루율상 타점상 안타상 등 5개부분을 수상하고 포즈를 취하고있다. 정시종 기자 capa@edaily.co.kr /2022.11.17.

 
신인 1차 지명을 받고 넥센(현 키움)에 입단한 이정후는 데뷔 첫해(2017)부터 센세이션을 일으켰다. 신인 선수 최다 안타(179개)와 최다 득점(111점)을 기록하며 신인왕에 올랐다. 이후 무서운 성장세를 보여줬다. 특히 콘택트 능력은 역대급이었다. 데뷔 3년 차였던 2019년, '국민 타자' 이승엽(현 두산 베어스 감독)을 넘어 최연소 통산 500안타를 기록했다. 그해 193안타를 치며 이 부분 2위에 오르기도 했다.
 
2021년 이정후는 타율 0.360을 기록하며 타격왕을 차지했다. 지난 7월 28일 KT 위즈전에선 747경기 만에 통산 1000번째 안타를 쌓아 아버지 이종범(현 LG 트윈스 코치)이 갖고 있던 최소 경기(779경기) 1000안타 기록을 경신했다. 올해도 타격 1위에 오른 그는 고(故) 장효조, 이정훈(현 두산 2군 감독) 이대호에 이어 역대 4번째로 타격왕 2연패를 해낸 선수로도 이름을 올렸다. 개막 전 중·하위권으로 평가받던 키움은 무결점 타자로 성장한 이정후의 활약 덕분에 정규시즌 3위에 올랐다.  
 
KBO리그를 넘어 세계 야구 최초로 '부자(父子) MVP'가 탄생했다. 이종범은 1994년 해태 타이거즈 유니폼을 입고 타율(0.393) 안타(196개) 도루(84개) 출루율(0.452) 1위에 오르며 정규시즌 MVP를 차지했다. 당시 공식 시상 기록이 아니었던 득점(113개)을 포함하면 이종범도 이정후처럼 5관왕을 해냈다.
 
2022 KBO 포스트시즌 키움히어로즈와 SSG랜더스의 한국시리즈 4차전이 5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렸다. 3회말 무사 2루 이정후가 역전 1타점 적시타를 치고 있다. 고척=김민규 기자 mgkim1@edaily.co.kr /2022.11.05/

2022 KBO 포스트시즌 키움히어로즈와 SSG랜더스의 한국시리즈 4차전이 5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렸다. 3회말 무사 2루 이정후가 역전 1타점 적시타를 치고 있다. 고척=김민규 기자 mgkim1@edaily.co.kr /2022.11.05/

 
부자 모두 만 스물네 살에 리그를 평정한 점도 같다. 주로 1번 타자로 나선 이종범은 득점, 3번 타자로 나선 이정후는 타점을 많이 생산했다. 이 기록도 나란히 113개였다. 이종범이 아직도 깨지지 않은 단일시즌 최다 도루 기록을 세웠다면, 이정후는 아버지보다 많은 장타를 때려냈다. 
 
부자 동반 MVP 수상은 대를 이어 야구를 하는 이들이 수두룩한 메이저리그(MLB)에서도 나오지 않은 진기록이다. 지난해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토론토 블루제이스)가 LA 에인절스 소속으로 2004년 아메리칸리그(AL) MVP를 차지한 게레로 시니어에 이어 부자 MVP에 도전했지만, 투·타 겸업으로 신드롬을 일으킨 오타니 쇼헤이(에인절스)에 밀리고 말았다. 이종범·정후 부자는 지난해 부자 타격왕에 이어 MVP까지 등극하며 세계 야구사에 큰 획을 그었다.
 
이정후는 아버지의 그늘에서 완전히 벗어났다. 이종범도 아들 덕분에 선수 시절 화려한 이력이 재조명받았다. 이날 시상식에선 최근 이종범의 딸과 결혼 소식을 전한 고우석(LG)이 세이브 부문 타이틀(42개)을 수상했다. '이씨 가문'의 날이었다.
 
이정후는 "5년 전 신인상을 받았을 때 MVP를 수상한 선배님(양현종)을 보면서 '나도 저 상을 받아보고 싶다'고 생각했다. 이를 이뤄서 기쁘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5관왕에 오른 쾌거에 대해서는 "2년 연속 타격왕은 욕심이 났다. 다른 4개 부문은 뛰어난 팀원들 덕분에 딸 수 있었다"고 공을 돌렸다.  
 
데뷔 6년 만에 이종범처럼 MVP를 받은 이정후는 "지금껏 아버지(이종범)의 아들로 살아온 게 사실이다. 아버지를 뛰어넘기 위해 야구를 하는 건 아니지만, 빨리 아버지 이름을 지우고 싶었다. 지난해 타격왕에 오른 뒤 'MVP를 타거나 해외에 진출하면 (아버지 그림자에서 벗어나는 걸) 해낼 수 있을 것 같았다. 앞으로 야구 인생은 내 이름으로 걸어갈 수 있을 것 같다"며 웃었다. 그러면서도 "내 야구에 대해 간섭하지 않으시고 친구처럼 좋은 말씀을 해주신 아버지 덕분에 좋은 시즌을 보낼 수 있었던 것 같다"며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올시즌 프로야구에서 최고의 활약을 펼친 선수를 뽑는 2022 신한은행 쏠 KBO 시상식이 17일 오후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렸다. 이정후 어머니 정연희씨가 인터뷰 하고있다. 정시종 기자 capa@edaily.co.kr /2022.11.17.

올시즌 프로야구에서 최고의 활약을 펼친 선수를 뽑는 2022 신한은행 쏠 KBO 시상식이 17일 오후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렸다. 이정후 어머니 정연희씨가 인터뷰 하고있다. 정시종 기자 capa@edaily.co.kr /2022.11.17.

 
이정후는 이날 트로피 5개를 수집하며 받은 상금 총 2500만원(MVP 1000만원·타자 타이틀 각 300만원)을 전액 기부 예정이다. 그는 "부모님이 먼저 권해주셨다. 기부금은 청소년 자립을 위해 쓰인다고 알고 있다. 나도 프로야구 선수가 되기 전까지 도와주신 분들이 많았다. 다 돌려드려야 한다"고 의젓하게 말했다.  
 
이정후의 어머니 정연희 씨는 "이제는 내가 정후에게 많이 기댄다. 정후가 (고우석과 딸의) 결혼을 빨리 시키라고 재촉했다. (사위 고우석과) 형제 같은 관계가 아닐까 싶다. 세 사람(이종범·이정후·고우석)이 야구 얘기를 정말 많이 한다"며 뿌듯해했다. 이어 "사위는 의젓하고 생각도 깊은데, 아들은 좀 이따 (결혼을) 보내도 될 것 같다"고 웃었다.
 
안희수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