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 월드컵' 메시 1골 1도움 예열…아르헨티나, UAE 5-0 격파
일간스포츠

입력 2022.11.17 08:43

이형석 기자
메시가 17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와 평가전에서 슛을 하고 있따. 게티이미지코리아

메시가 17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와 평가전에서 슛을 하고 있따. 게티이미지코리아

마지막 월드컵을 준비 중인 리오넬 메시(아르헨티나)가 2022 카타르 월드컵을 앞두고 치른 마지막 실전에서 쾌조의 컨디션을 자랑했다.  
 
아르헨티나는 17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 있는 모함메드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UAE와 평가전에서 5-0으로 이겼다. 아르헨티나는 무패 행진을 36경기로 늘렸다.
 
메시는 1골 1도움을 기록했다. 전반 17분 알바레스에게 패스해 선제골을 도왔다. 아르헨티나는 전반 25분과 36분 디 마리아의 연속골에 힘입어 3-0으로 달아났고, 전반 44분에는 메시가 디 마리아의 패스를 받아 4번째 골을 넣었다.  
 
아르헨티나는 후반 시작과 함께 4장의 교체카드를 사용했는데 메시는 풀타임을 소화했다.  
 
메시는 다섯 번째 월드컵 우승 도전에 나선다. 서른 다섯의 나이를 고려하면 이번이 사실상 자신의 마지막 월드컵이다. 2021 코파 아메리카 우승으로 '메이저 대회 무관'의 아픔을 씻었지만, 여전히 월드컵 우승 트로피는 들어 올린 적 없다. 그래서 이번 대회가 더 절실하다.  
 
카타르 월드컵에서 아르헨티나는 브라질, 프랑스 등과 함께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힌다. 아르헨티나는 폴란드, 멕시코, 사우디아라비아와 C조에 편성됐다.  
 
그는 "조편성이 좋다"라면서도 "월드컵 조별리그는 절대 쉽지 않다. 우리는 조금씩, 조금씩 앞으로 나아가야 한다. 월드컵은 너무 어렵고 복잡해서 무슨 일이든 일어날 수 있다"라고 했다.  
 
이형석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