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투호 몸값 H조서 가장 낮아, 전체 26위…손흥민 29% 차지
일간스포츠

입력 2022.11.17 16:27

이형석 기자
안면 보호대를 착용한 손흥민 등 축구 국가대표팀 선수들이 16일 오전(현지시간) 카타르 도하의 알에글라 훈련장에서 몸을 풀고 있다. 연합뉴스

안면 보호대를 착용한 손흥민 등 축구 국가대표팀 선수들이 16일 오전(현지시간) 카타르 도하의 알에글라 훈련장에서 몸을 풀고 있다. 연합뉴스

2022 카타르 월드컵에 나서는 벤투호의 전체 몸값이 H조 4개 팀 가운데 가장 낮게 평가됐다.  
 
국제축구연맹(FIFA) 산하 국제스포츠연구소(CIES)는 이번 월드컵에 출전한 32개국 선수단의 전체 이적료 가치(transfer value)를 16일(현지시간) 발표했다.
 
한국 대표팀의 이적료 총합은 1억5900만유로(약 2200억원)로 파악됐다. 본선 진출국 32개팀 가운데 26위다.  
 
벤투호에서 가장 이적료가 비싼 선수로는 당연히 손흥민(토트넘)이 꼽혔다. 손흥민의 예상 이적료는 4600만유로(약 636억원)가 책정됐다. 월드켑에 나서는 태극 전사는 총 26명. 손흥민의 예상 이적료는 벤투호 전체 몸값 29%를 차지한다.  
 
H조에서는 포르투갈 대표팀의 이적료가 11억5400만유로(약 1조6천억원)로 책정됐다. 이는 전체 5위로, 벤투호의 7배가량이다. 9위 우루과이(5억9000만유로)는 한국보다 약 3.7배, 19위 가나(2억700만유로)로 1.3배 더 높았다.  
 
잉글랜드 대표팀의 이적료가 전체 1위인 14억9900만유로(약 2조700억원)로 추산됐다. 벤투호의 10배 수준이다. 일본은 한국보다 높은 전체 20위(2억500만유로)를 기록했다.
 
가장 비싼 이적료를 자랑하는 선수는 약 2억200만유로(약 2천700억원)로 추산된 잉글랜드의 주드 벨링엄(도르트문트)이었다.
 
이형석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