잉글랜드, 월드컵 우승하면 개인당 8억원 보너스... 한국은?
일간스포츠

입력 2022.11.20 15:01

김영서 기자
개러시 사우스게이트 잉글랜드 축구대표팀 감독. [로이터=연합뉴스]

개러시 사우스게이트 잉글랜드 축구대표팀 감독. [로이터=연합뉴스]

잉글랜드가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에서 우승하면 선수에게 개인당 50만 파운드(8억원) 보너스를 약속했다.
 
영국 데일리메일은 “잉글랜드 선수들은 카타르 월드컵에서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리면 잉글랜드축구협회(FA)로부터 50만 파운드의 우승 보너스를 받을 수 있다. 또한 선수들은 개인 스폰서로부터 수백만 파운드 상당의 보너스를 받을 것”이라고 20일(한국시간) 전했다. 매체에 따르면, 선수단 전체 포상금을 모두 합하면 1300만 파운드(207억5000만원)다.
 
잉글랜드는 지난 2018 러시아 대회 때 우승 보너스로 선수 개인당 21만 5000파운드(3억 4000만원)를 책정했다. 4년 만에 두 배 이상 늘어난 셈이다. 매체는 잉글랜드 사령탑인 개러스 사우스게이트 감독은 우승 보너스로 300만 파운드(47억원)를 가져갈 수 있다고 덧붙였다. 사우스게이트의 연봉은 600만 파운드(95억원)다.
 
한국 축구대표팀 선수단도 토너먼트 진출 정도에 따라 추가 보너스를 받는다. 본선에 출전한 선수에게는 기본 포상금 2000만원씩 주고, 승리 수당으로 3000만원, 무승부 때는 1000만원씩 받는다. 16강 이상의 성적을 거두면 포상금은 더 두둑해진다. 16강 진출 시 1억원, 8강 진출 시 2억원의 포상금을 받게 된다.
 
김영서 기자 zerostop@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