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을, 전국투어 ‘스물’ 첫 공연 성료 “20주년보다 중요한 건 팬들”
일간스포츠

입력 2022.11.21 14:28

김다은 기자
사진=씨제스 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씨제스 엔터테인먼트 제공

보컬그룹 노을이 2022년 전국투어의 신호탄을 쐈다.

 
지난 19일 용인 포은아트홀에서는 노을 20주년 전국투어 콘서트 ‘스물’의 첫 공연이 개최됐다. 이번 전국투어 콘서트는 노을의 20주년을 맞아 개최됐다.  
 
‘너는 어땠을까’로 무대에 모습을 드러낸 노을은 짙은 감성으로 히트곡 ‘전부 너였다’, ‘목소리’를 연이어 열창했다. 다양한 웹툰, 드라마에서 작품의 몰입도를 높였던 OST 무대도 선보이기도.  
 
이어 노을은 지난달 발매된 미니앨범 ‘스물’의 수록곡을 라이브로 선보이는 자리를 가졌다. 타이틀곡 ‘우리가 남이 된다면’과 수록곡 ‘너와 바다’, ‘스물’까지 멤버들이 직접 작사, 작곡에 참여한 곡들은 각기 다른 분위기와 매력을 뽐내며 팬들의 듣는 재미를 배가했다.  
 
멤버들의 개성 넘치는 개인 무대도 돋보였다. 나성호는 트로이 시반 ‘엔젤 베이비’(Angel Baby)를, 이상곤은 브루노 마스, 앤더스 팩의 ‘리브 더 도어 오픈’(Leave The Door Open)을 , 전우성은 솔로곡인 ‘만약에 말야’를, 강균성은 샘 라이더의 ‘타이니 라이엇’(Tiny Riot)을 열창했다.  
사진=씨제스 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씨제스 엔터테인먼트 제공

노을 콘서트의 관전 포인트인 토크 시간도 빠지지 않았다. 밸런스 게임 코너에서 노을의 흑역사 사진들이 공개되는가 하면 멤버들은 재치 넘치는 입담으로 공연장에 웃음꽃을 피웠다. 관객들에게 ‘하지 못한 말’을 주제로 사연을 받아 진행한 이벤트에서는 곧 결혼을 앞둔 예비부부 관객에게 축가를 불러주기도 했다.
 
이 밖에도 노을은 ‘인연’, ‘하지 못한 말’, ‘늦은 밤 너의 집 앞 골목길에서’, ‘붙잡고도’ 등 그동안 변함없이 팬들의 사랑을 받아온 노래들로 관객과 소통했다. 강균성은 “어릴 때는 우리가 인기가 많았으면 했는데 지금은 우리 음악으로 힘과 에너지를 주고 좋은 영향력을 줄 수 있었으면 한다. 늘 관객들의 행복을 응원하겠다”고 했고, 이상곤은 “20년 가까이 슬픈 발라드로 활동하다 보니 ‘관객들을 슬프게 해놓고 박수를 받는 게 맞나’ 싶기도 했는데 그 박수가 공감의 의미더라”고 감사를 표했다.  
 
이어 나성호는 “올해는 특히 20주년이라 어느 때보다 의미가 있는 것 같다. 20년 동안 우리의 꿈을 이뤄나가는 길에 우리를 도와주는 사람들과 팬들이 있었다는 것을 깨달았고 감사한 마음을 아주 크게 갖고 있다”고 소감을 밝혔다. 전우성은 “20주년보다 중요한 건 팬들이 이 자리에 와줬다는 것이지 않을까 싶다. 용인에서는 첫 공연인데 공감하고 같이 즐겨줘서 고맙다”며 전국투어의 첫 공연을 성황리에 마무리했다.
 
노을의 20주년 전국투어 콘서트 ‘스물’은 12월까지 창원, 대구, 울산, 광주, 서울, 부산에서 이어진다.  
 
김다은 기자 dagold@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