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라운드 1번-주장’의 음주운전, 하주석이 저버린 신뢰
일간스포츠

입력 2022.11.21 14:27

차승윤 기자
하주석이 지난 8일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2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 KIA 타이거즈의 경기 2회 때 타격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하주석이 지난 8일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2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 KIA 타이거즈의 경기 2회 때 타격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암흑기의 유산'이 다시 한번 한화 이글스의 기대를 배신했다.
 
한화 내야수 하주석은 19일 새벽 5시 50분 음주운전을 하다 경찰에 적발됐다. 혈중 알코올농도 0.078로 면허 정지 처분이 내려졌다. 한화 구단은 20일 오후 이를 확인했고, 한국야구위원회(KBO) 클린베이스볼 센터에 신고했다.
 
예상되는 징계는 70경기 정지다. 지난 6월 개정된 ‘강정호 룰’에 따른 조치다. 다만 추가적인 구단 자체 징계는 없을 예정이다. 역시 강정호 룰에 따른 것으로, 품위손상행위에 대해서는 구단 자체 징계 없이 KBO 징계만 내려진다.
 
하주석은 2010년 최하위를 기록했던 한화가 2012 신인 드래프트에서 전체 1번으로 뽑았던 ‘암흑기의 유산’이다. 함께 프로에 입단한 한현희·구자욱·문승원·윤명준 등을 제친 순번이었다. 신일고 1학년 때 이영민 타격상을 수상한 그는 역시 1년 전 1순위로 뽑았던 유창식과 함께 팀의 투·타 기둥이 될 것이라는 기대를 받았다.
 
그런데 예상만큼 성장하지 못했다. 이렇다 할 모습을 보여주지 못한 채 군에 입대했고, 프로 6년 차인 2017년이 되어서야 두 자릿수 홈런과 호수비로 존재감을 드러냈다. 팀이 리빌딩에 들어간 올 시즌에는 주장까지 맡았다. 그런 데도 주심 판정에 항의하며 헬멧을 던져 논란을 빚었다. 당시 출장정지 10경기, 제재금 300만원, 유소년 야구 봉사활동 40시간의 징계를 받은 하주석은 올 시즌 종료 후 책임감을 느끼고 마무리 훈련을 자처했다. 
 
하지만 그는 훈련이 끝나기도 전에 음주운전으로 다시 물의를 빚었다. 그의 주전 자리는 물론 주장 연임까지 고려했던 한화로서는 마른하늘에 날벼락을 맞았다. 손혁 한화 단장은 "사실 확인 후 KBO에 전달했고, 징계가 나오기를 기다리고 있다"고 했다. 한화 관계자는 "자체 징계가 사라진 건 이중 처벌을 하지 않기 위해서였다. 그 외 결정하게 될 내용이 있을 수도 있지만, 아직 이야기할 단계는 아니다"라고 전했다.
 
하주석의 이탈로 한화의 오프시즌 계산도 복잡해졌다. 본래 한화는 FA(자유계약선수) 시장에서 중심 타선과 외야진을 보강할 것으로 전망댔다. 양의지, 채은성 등이 영입 대상으로 거론된 이유다.
 
그런데 하주석의 장기 결장이 불가피해 내야까지 흔들리게 됐다. 풀 타임 주전 유격수로 검증된 내부 자원이 없고, 시장에는 노진혁, 김상수 등 베테랑 내야수들이 있다. 한화는 올 시즌 승률 0.324로 구단 사상 최다패(96패)와 10구단 체제 최저 승률을 기록했다. 채워도 모자랄 상황에서 구멍만 더 커진 채 시린 겨울을 맞게 됐다. 
 
차승윤 기자 chasy99@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