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중기도 찾은 그곳… ‘재벌집 막내아들’ 팝업 스토어 27일까지 운영
일간스포츠

입력 2022.11.22 12:27

박로사 기자
사진=JTBC 제공

사진=JTBC 제공

JTBC 금토일드라마 ‘재벌집 막내아들’이 팝업 스토어를 오픈해 뜨거운 열기를 이어가고 있다.

 
서울시 성동구 성수동 서울숲 카페거리에 위치한 팝업 스토어 ‘재벌집 막내아들의 방’은 드라마 팬들을 위한 특별한 체험 공간이다. 개관 4일 만에 1100여 명의 관람객이 방문했으며, 오는 27일까지 오전 11시부터 오후 8시까지 운영된다.
 
‘재벌집 막내아들의 방’은 드라마 속 세계관을 그대로 가져와 격이 다른 몰입감을 선사한다. 특히 진도준 일가를 둘러싼 순양그룹의 비밀을 직접 경험해볼 수 있도록 기획됐다.  
 
외부에는 4.5m 높이의 송중기 배우 간판이 시청자들을 맞이하며 시선을 사로잡는다. 극 중에 등장하는 진양철 회장의 흉상도 실제로 만나볼 수 있다. 내부는 포토존, 전시공간, 이벤트 부스로 구성됐다. 입장부터 퇴장까지, 송중기가 직접 녹음에 참여한 오디오 가이드와 함께 공간을 즐길 수 있다. 포토존에서 AR 필터로 사진을 찍으면, 순양그룹의 구성원으로 합성된 가족사진 출력물을 제공한다.  
 
또한 전시 공간에서는 실제 드라마 소품을 감상할 수 있다. 윤현우를 죽음에 이르게 한 권총, 비자금이 든 가방, 진양철 회장의 비망록 등 드라마에 등장한 주요 소품들이 준비 돼있다. 직접 뽑은 랜덤 번호로 ‘재벌집의 비밀 금고’를 열어 보는 이벤트 공간도 있다. 금고를 연 1일 1명의 당첨자에게는 고급 호텔 숙박권을 경품으로 제공한다.
 
팝업 스토어를 기획한 JTBC 마케팅팀은 “이번 팝업스토어는 시청자들이 단순히 드라마 시청을 넘어 드라마를 경험해 볼 수 있도록 설계됐다. 오픈 첫날엔 송중기 배우도 직접 찾아와 공간을 둘러봤다. 방문객들은 공간을 체험하는 동시에 곳곳에서 송중기 배우의 흔적을 찾아보는 재미를 만끽할 수 있다”고 전했다.
 
JTBC ‘재벌집 막내아들’ 4회는 오는 25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박로사 기자 terarosa@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