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HQ, 웹툰 전문 제작사 드림픽쳐스21과 업무협약 체결
일간스포츠

입력 2022.11.22 19:00

정진영 기자
사진=IHQ 제공

사진=IHQ 제공

IHQ와 드림픽쳐스21과 만났다.

 
종합 엔터테인먼트 그룹 IHQ와 웹툰-무빙웹툰 전문제작사 드림픽쳐스21이 22일 공동 제작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드림픽쳐스21은 웹 소설 ‘삼별초’를 비롯해 무빙 웹툰 ‘아슬아슬’, ‘페르샤’, ‘불가살이’ 등을 카카오페이지에 연재하고 있다. 또 ‘독 먹는 힐러’, ‘대치동 클래스’ 등 웹툰 연재가 확정돼 연말 론칭을 앞두고 있다. 그 외에도 20여 편의 웹툰IP와 30여 편의 무빙 웹툰 IP도 보유하고 있다.
 
드림픽쳐스21은 카카오페이지에 연재 확정된 ‘대치동 클래스’의 투자 약정 계약을 바탕으로 IHQ와 웹툰 및 드라마, 영화 등의 제작에 박차를 가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업무 협약은 양 사의 주요 핵심역량 교류를 통해 콘텐츠 제작 및 경쟁력을 증대시킬 계획이다. 드림픽쳐스21은 디지털 콘텐츠 제작 노하우와 다량의 IP를 제공하고 IHQ는 드라마와 영화 등의 제작 능력 및 콘텐츠 유통 채널을 공유해 각자의 역량 확대에 나선다.
 
IHQ 박종진 총괄사장은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콘텐츠 경쟁력 강화를 위해서는 보다 다양한 IP를 확보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드림픽쳐스21이 보유한 IP와 IHQ의 드라마. 영화 제작 노하우를 활용한다면 콘텐츠 업계가 주목할 만한 양질의 작품이 탄생할 것”이라는 기대를 표했다.
 
드림픽쳐스21 김일권 대표는 “다양한 IP를 기반으로 투자, 기획 및 제작까지 IHQ와 다방면의 사업 협력을 지속할 계획”이라며 “K콘텐츠의 발전을 선도하는 콘텐츠 제작을 IHQ와 함께할 수 있어 매우 기쁘다”고 말했다.
 
정진영 기자 afreeca@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