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게임 포럼] 이철우 변호사 "현행법 게임 소비자 보호 규정 사실상 전무"
일간스포츠

입력 2022.11.22 11:30 수정 2022.11.22 15:03

서지영 기자

22일 '커지는 게임 소비자의 권익 강화 요구, 해법은?' K-Game 포럼 개최
이철우 게임 전문 변호사 '현행법상 게이머의 권리, 그리고 게임사의 의무' 발표
“게임산업진흥법, 소비자로서의 이용자 권익 빠져있어”
“콘텐츠분쟁조정위 분쟁 조정 거의 안 돼 유저들 ‘트럭 시위’하는 것”
“게이머들 애정 어린 목소리 들어달라는 것, 경청과 소통해야”

이철우 게임 전문 변호사가 22일 서울 중구 KG타워 하모니홀에서 열린 '커지는 게임 소비자의 권익 강화 요구, 해법은?'을 주제로 한 K-Game 포럼에서 '현행법의 게임 소비자 권리와 게임사 의무'에 대해 얘기하고 있다. 김민규 기자

이철우 게임 전문 변호사가 22일 서울 중구 KG타워 하모니홀에서 열린 '커지는 게임 소비자의 권익 강화 요구, 해법은?'을 주제로 한 K-Game 포럼에서 '현행법의 게임 소비자 권리와 게임사 의무'에 대해 얘기하고 있다. 김민규 기자

 
국내 게임 시장의 규모가 올해 21조원를 훌쩍 넘었지만 소비자로서 게임 이용자 보호 규정은 여전히 걸음마 단계라는 전문가의 지적이 나왔다. 게임산업진흥법' '콘텐츠산업진흥법' 등 다양한 법들이 있지만 실질적인 소비자 보호에는 부족하다는 것이다. 
 
이철우 게임·엔터테인먼트 전문 변호사는 "현행법상으로 게임 이용자 보호 규정이 사실상 전무하다. 그러다보니 게임사에 현행법을 넘어서는 요구를 하는 경우가 있고, 서로 갈등이 커지는 경향을 보인다"며 보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일간스포츠는 22일 오전 서울 중구 순화동 KG타워 하모니홀에서 '커지는 게임 소비자의 권익 강화 요구, 해법은?'이라는 주제로 'K-Game 포럼'을 온·오프라인에서 개최했다. 
 
이날 두 번째 발표자로 나선 이철우 변호사는 '현행법상 게이머의 권리, 그리고 게임사의 의무'에 대해 얘기했다. 
 
이 변호사는 정부가 게임 이용자를 유해한 게임물로부터 보호해야 할 대상으로 바라보는 것부터 문제라고 짚었다. 
 
이 변호사는 "현행 게임산업진흥에 관한 법률은 소비자로서의 이용자 권익이 빠져있다"며 "이 법의 목적에 소비자로서 원활한 게임을 하는 소비자를 보호하는 쪽으로 변화해야 한다"고 했다. 
 
현행 콘텐츠산업진흥법은 게임 소비자 보호에 관해 정부의 의무나 시책 사항 및 콘텐츠분쟁조정위원회를 설치하도록 하고 있다. 그러나 이 변호사는 "권고 또는 조정안에 강제력 없어 실효적이지 못하다는 비판이 존재한다"며 "콘텐츠분쟁조정위원회에서 조정이 이뤄지는 비중이 작아 '트럭 시위' 등으로 연결되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철우 게임 전문 변호사가 22일 서울 중구 KG타워 하모니홀에서 열린 '커지는 게임 소비자의 권익 강화 요구, 해법은?'을 주제로 한 K-Game 포럼에서 '현행법의 게임 소비자 권리와 게임사 의무'에 대해 얘기하고 있다. 김민규 기자

이철우 게임 전문 변호사가 22일 서울 중구 KG타워 하모니홀에서 열린 '커지는 게임 소비자의 권익 강화 요구, 해법은?'을 주제로 한 K-Game 포럼에서 '현행법의 게임 소비자 권리와 게임사 의무'에 대해 얘기하고 있다. 김민규 기자

 
콘텐츠이용자보호지침은 게임을 포함한 콘텐츠를 구매한 이용자들을 보호하기 위해 마련됐다. 부적절한 약관이나 이용자 피해 예방조치의무 등도 포함한다. 이 변호사는 "이용자들을 위한 긍정적인 부분이 존재하지만, 지침 불과하고 그에 따른 조치도 권고에 불과해 강제력이 없다"고 했다.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에서도 다양한 이용자의 청약철회와 관련한 조항을 두고 있다. 하지만, 일반 재화와는 다른 게임의 특성상 이용자 보호가 다소 부족하다는 것이 이 변호사의 설명이다.  

 
표시·광고의 공정화에 관한 법률 제3조에서는 거짓·과장의 표시 및 광고, 기만적인 표시 및 광고를 할 경우 형사처벌이나 손해배상 책임, 임시중지명령 및 과징금을 물 수 있다. 이 변호사는 "이 역시 현행법으로는 구체적으로 판단하기 어렵다"고 진단했다. 보다 세밀한 장치가 필요하다는 의미다. 
 
이 변호사는 "특별법 우선의 원칙에 따라 계약의 해제 또는 해지, 약관의 해석, 청약철회, 채무불이행으로 인한 손해배상에 관해서는 민법이 아닌 개별 전자상거래법이나 표시광고법, 약관규제법, 게임산업법, 콘텐츠산업법의 각 규정이 우선해 적용된다"면서도 "그러나 불법행위로 인한 손해배상 책임, 계약의 취소 사안에 있어서는 민법이 적용되므로 참고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한국은 글로벌에서도 손에 꼽는 게임 강국이다. 한국콘텐츠진흥원에 따르면, 국내 게임 시장 규모는 올해 21조8275억원에서 내년 23조4611억원으로 7.5%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올해 글로벌 게임 시장 규모가 282조원에 달한다는 점을 고려하면 비중이 작지 않다.  
 
게임을 향한 관심도 많다. 지난 20일 부산 벡스코에서 막을 내린 국제게임전시회 '지스타 2022'는 전 세계 43개국, 987개사가 참여해 2947개 부스를 마련했고, 18만4000여명의 관람객이 방문하는 대성황을 이뤘다. 소비자들이 급격히 늘어나면서 게임 이용자들의 권익 보호는 필수적인 시대에 접어들었다. 
 
이 변호사는 "게임 이용자들은 '게임 부심'이라는 것이 있다. 게임을 재화로만 여기지 않고, 팬덤처럼 응원한다. 문화로서 받아들이고 있다"며 "게임 이용자들은 애정이 어린 마음으로 목소리를 들어달라는 입장이 상당수다. 다양한 법률 강화로 경청과 소통으로 이어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지영 기자 seojy@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