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특선 자리매김 양승원, 그랑프리 다크호스로 부각
일간스포츠

입력 2022.11.23 06:14 수정 2022.11.22 16:26

김두용 기자

올해 승수 임채빈 59승에 이어 35승으로 2위 올라
19회차 출전 중 18회 결승 진출 강한 인상

양승원(왼쪽 첫번째)이 광명스피돔에서 결승선을 향해 질주하고 있다.

양승원(왼쪽 첫번째)이 광명스피돔에서 결승선을 향해 질주하고 있다.

양승원(22기)이 다가오는 그랑프리의 다크호스로 떠오르고 있다.  
 
양승원은 지난 광명 42회차에서 결승을 포함해 3연승을 추가했다. 이어 출전한 광명 45회차에서도 2연승을 거뒀고, 결승에서는 최강자 임채빈에 이은 준우승을 차지하며 저력을 뽐냈다.  
 
올 시즌 차근차근 승수를 쌓아 올린 양승원은 다승 부문에서 임채빈(59승)에 이은 35승으로 2위를 달리고 있다. 레전드 정종진과 정해민을 뒤로 밀어내면서 생애 첫 슈퍼특선의 입지를 굳건히 지키고 있다.
 
양승원은 올 시즌 놀라운 성적표를 받고 있다. 총 57차례 출전해 1위 35회, 2위 9회, 3위 5회를 기록했다. 여기에 승률 61%, 연대율 77%, 삼연대율 86%로 종합 랭킹 4위에 올라 있다. 광명의 출전 결과만 반영된 상금순위도 임채빈에 이어 2위를 기록 중이다.  
 
특히 총 19회차 출전에 18회 결승 진출로 경륜 팬들에게 강한 인상을 남기고 있다. 지난 7월 초부터 내리 7연승을 달렸고, 8월 스포츠동아배 대상 결승에서는 임채빈에 이어 당당히 준우승을 차지하는 등 ‘충청권 강자’로 떠올랐다.  
 
22기 훈련원 성적 13위(최종 졸업생 17명)였던 양승원은 훈련원 관리경주에서 마크추입 전법이 주류였던 만큼 동기생인 정해민, 김희준, 최래선에 가려져 두각을 보이지 못했다. 이후 훈련원 지도관들에게 지적받았던 선행력을 부단한 훈련과 노력을 통해 보강해 숨겨진 발톱을 꺼내기 시작하며 특선급 진출에 성공했다.
 
양승원은 1인자 임채빈에게 입문 후 뼈아픈 첫 패배를 안기기도 했다. 그동안 충청권을 대표하는 황인혁에게 가려져 있었으나 올 시즌 하반기 생애 첫 슈퍼특선에 진출하며 좋은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 지금은 황인혁을 제치고 충청권의 신흥강자로 부각되고 있다.  
 
양승원

양승원

 
박정우 전문가는 “양승원은 하반기 슈퍼특선 승급 직후에는 주목을 끌지 못했으나 현재는 내외선 전환능력, 몸싸움·강력한 방어, 막판 스퍼트 등을 고루 갖춘 테크니션이 됐다”며 “막강한 젖히기와 막판 추입력은 현역 경륜 선수 가운데 상위권”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그가 훈련하는 청주팀에는 전영규, 권혁진 등의 특선급 선수들이 있으나 경주를 유리하게 풀어갈 수 있을 정도의 화력은 아니었다. 그렇기에 동기생인 정해민의 동서울팀, 임채빈의 수성팀에서 함께 훈련을 진행했다. 정종진의 김포팀, 황인혁의 세종팀과도 친분이 있어 이점으로 작용하고 있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양승원은 성실함을 바탕으로 힘과 기량 모든 면에서 특선급 동료들을 압도하고 있다. 이 같은 기량을 발판으로 당분간 슈퍼특선 자리를 유지해 나갈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더 나아가 시즌의 최고의 경주인 연말 그랑프리에서 다크호스가 될 전망이다.  
 
양승원이 레전드 임채빈과 정종진의 구도를 깰 수 있을지 그 결과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김두용 기자 k2young@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