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년 전 김대건의 이야기, 21세기 청년들에게 퍼지길” 영화 ‘탄생’
일간스포츠

입력 2022.11.24 09:11

정진영 기자
사진=CJ CGV, 레드아이스 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CJ CGV, 레드아이스 엔터테인먼트 제공

조선 최초의 신부인 김대건 신부의 이야기가 극 영화로 탄생했다.

 
23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는 영화 ‘탄생’ 언론 시사회가 열렸다. 이 자리엔 박흥식 감독을 비롯해 윤시윤, 이문식, 이호원, 송지연, 하경, 임현수, 박지훈 등 많은 배우가 참석했다.
 
김대건 신부는 배우 윤시윤이 연기했다. 조선 최초의 신부라는 성스러운 인물을 연기한 데 대해 그는 “그 어떤 순간보다 긴장이 되더라. 그래서 어제 잠을 제대로 못 잤다”며 긴장한 내색을 역력히 드러냈다.
 
윤시윤은 “영화라는 건 사실 어떻게 보면 신뢰감의 다른 이름인 것 같다”며 “이렇게 많은 언론 분들이 와서 봐주셨는데 감회가 남다르다. 내가 성장하는 하나의 밑거름이라고 생각하고 담담하게 왔다. 즐거운 시간. 믿는 시간 됐으면 좋겠다”고 희망했다.
사진=민영화사 제공

사진=민영화사 제공

박흥식 감독이 처음부터 순탄한 길을 예상한 건 아니었다. 박 감독은 “김대건 신부님이 25~26년 정도로 짧게 사셨다. 감옥에 있는 기간을 제외하면 몇 달 사목을 못 하셨다. 그래서 처음엔 '극 영화'로 만들기 적합하지 않다고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도 “자료 조사를 하면서 보통 사람들이 다 알아야만 하는 역사적 의미를 지닌 분이라는 걸 알았다”며 “새로운 세상을 만드는 건 청년들의 몫이다. 200여년 전 한 청년은 그 시대에 꿈꾸고 개척하고 비전을 외쳤다. 그리고 그것이 씨앗이 되고 꽃이 돼 향기까지 나게 됐다. 지금의 청년들이 이 영화를 많이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사진=CJ CGV, 레드아이스 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CJ CGV, 레드아이스 엔터테인먼트 제공

윤시윤 역시 성인이 아닌 청년 김대건을 표현하려 애썼다. 그는 “종교인, 성인으로서의 김대건을 연기하는 건 불가능하다고 생각했다”면서 “이 작품이 그리고자 했던 것은 새로운 세상을 탐험하고 모험하고 꿈을 꿨던 청년 김대건이었던 것 같고, 그런 불같은 청년을 이해하고 연기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이문식은 “온전한 명사에는 굳이 형용사가 필요 없다는 걸 느꼈다”며 “‘탄생’이라는 단어 자체가 많은 말을 함축적으로 하는 것 같다”고 설명,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탄생’은 호기심 많고 말보다 행동이 앞서는 청년 김대건이 조선 최초의 신부가 되라는 운명을 기꺼이 받아들인 뒤 김대건과 조선에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룬 작품이다. 오는 30일 개봉한다.
 
정진영 기자 afreeca@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