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현준, 절친 정준호에 또 속았다 투정 "딸까지 데리고 왔는데"
일간스포츠

입력 2022.11.24 17:48

이지수 기자
 
정준호 신현준

정준호 신현준

배우 신현준이 절친 정준호에게 또 속았다며 투정, 티격태격 케미를 발산했다.
 
 
신현준은 23일 "사람 불러놓고 계속 카톡질만 한다. 이번엔 안 나가야지 안 나가야지 다짐을 했건만, 사랑하는 딸내미까지 데리고 나왔다"라며 "민서도 뻘쭘해 어쩔 줄 몰라한다. 이젠 정말 안 나갈 거다. 맨날 속으면서 나는 왜 나갈까"라는 글을 게재했다.
 
 
함께 공개된 사진에는 열심히 휴대전화로 메시지를 보내고 있는 정준호 옆에 신현준이 딸을 안은 채 멍한 표정을 짓고 있다.
 
 
한편 신현준과 정준호는 남다른 연예계 절친으로 유명하다. 두 사람은 SBS '집사부일체' 등에 함께 출연했다.
 
 
이지수 디지털뉴스팀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