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태곤, SSG 잔류 선택했다...'4년 18억원'
일간스포츠

입력 2022.11.24 17:21

차승윤 기자
SSG 랜더스 오태곤이 24일 4년 총액 18억원에 계약을 맺고 팀에 잔류했다. 사진=SSG 랜더스 제공

SSG 랜더스 오태곤이 24일 4년 총액 18억원에 계약을 맺고 팀에 잔류했다. 사진=SSG 랜더스 제공

 
SSG 랜더스가 한국시리즈(KS) 우승의 마지막을 장식했던 오태곤(31)을 잔류시켰다.
 
SSG는 24일 "FA(자유계약선수) 선수 오태곤 (31)과 계약기간 4년, 총액 18억원(계약금 6억원, 연봉 10억원, 옵션 2억원)에 계약했다"고 발표했다.
 
오태곤은 청원고를 졸업하고 지난 2010 신인드래프트 3라운드 22순위 지명으로 롯데 자이언츠에서 프로야구 선수 생활을 시작했다. 2017년 KT위즈로 팀을 옮겼고, 다시 2020년 트레이드를 통해 SSG(당시 SK와이번스)로 이적했다.
 
오태곤은 내·외야 멀티 포지션 소화가 가능한 자원이다. 장타력과 빠른 주력을 바탕으로 개인 통산 954경기에 출장해 타율 0.262, 57홈런, 264타점, 105도루를 기록했다. 2022시즌에도 정확한 송구와 타구 판단 능력을 앞세워 좌익수, 1루수 포함 다양한 포지션에서 130경기를 소화하며 팀의 통합 우승에 기여한 바 있다.
 
SSG 랜더스 오태곤(오른쪽)이 24일 4년 총액 18억원에 계약을 맺고 팀에 잔류했다. 사진은 계약 후 류선규 SSG 단장과 악수하고 있는 모습. 사진=SSG 랜더스 제공

SSG 랜더스 오태곤(오른쪽)이 24일 4년 총액 18억원에 계약을 맺고 팀에 잔류했다. 사진은 계약 후 류선규 SSG 단장과 악수하고 있는 모습. 사진=SSG 랜더스 제공

 
계약에 합의한 오태곤은 "항상 SSG라는 팀에 자부심을 느끼고 있었고, SSG에 남고 싶다는 게 내 솔직한 심정이었다. 구단에서 내게 많은 신경을 써주신 것에 감사드린다. 계약과정에서 구단주님을 비롯해 사장님, 단장님 등 여러분들의 진심이 담겨 있었던 것이 느껴져 감동했다. 다시 한번 나를 생각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차승윤 기자 chasy99@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