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내형' 이강인, "월드컵 데뷔전? 나에겐 그저 한 경기" [카타르 현장]
일간스포츠

입력 2022.11.25 02:31

이은경 기자
후반전에 투입되는 이강인   (알라이얀=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24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 경기. 한국 이강인이 후반전에 나상호와 교체 투입되고 있다. 2022.11.24   superdoo82@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후반전에 투입되는 이강인 (알라이얀=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24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 경기. 한국 이강인이 후반전에 나상호와 교체 투입되고 있다. 2022.11.24 superdoo82@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벤투는 왜 이강인을 쓰지 않나.’
 
지난 1년 8개월간 이어졌던 축구팬들의 불만이 우루과이전 후반에 놀라움과 기대감으로 바뀌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은 24일(한국시간) 열린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우루과이전에서 후반 29분 이강인(마요르카)을 교체 투입했다.  
 
선발로 뛴 나상호(FC서울)가 체력적으로 지치고, 공격진의 움직임이 다소 둔해지자 이강인이 측면에서 더 활발하게 경기를 풀어가라는 의도였다. 이강인은 지난해 3월 일본전 이후 처음 치른 A매치이자 월드컵 데뷔전을 치렀다. 경기 후 그는 흥분한 기색 없이 침착하게 인터뷰에 응했다.  
 
이강인은 생애 첫 월드컵 경기를 치른 것에 대해 “항상 준비하고 있었다. 나에게는 그냥 뛰는 경기 중 한 경기였다. 특별했다기 보다는 팀을 도와주고, 동료를 도와주고 팀에 최대한 도움이 되는 플레이를 하려 했다”고 말했다.  
 
0-0 무승부에 대해서는 “축구는 골을 넣어야 이기는데, 그렇지 못한 점은 아쉽다”고 했다.  
 
이강인은 "감독님께서 수비할 때 너무 많이 처지지 말라고 하셨다. 또 공을 잡았을 때는 제가 가지고 있는 걸 보여달라고도 하셨던 것 같다"고 했다.  
 
벤투 감독은 이강인을 깜짝 투입한 것에 대해 "이강인은 빠르게 치고 나가는 패스가 좋다. 훈련장에서 그런 부분이 잘 드러났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경기 막판 우루과이 미드필더 페데리코 발베르데(레알 마드리드)가 이강인에게 태클을 한 후 공중을 향해 손을 휘두르며 도발하는 듯한 제스처를 했다. 이 장면에 대해 이강인은 “경기 중에는 어떤 일이든 일어날 수 있다. 별로 신경쓰지 않는다”고 말했다.  
 
도하(카타르)=이은경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