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9조원에 미국 전장기업 하만 전격 인수
일간스포츠

입력 2016.11.14 18:31



삼성전자가 자동차 전자장치(전장) 사업에 본격 뛰어들었다.

삼성전자는 14일 커넥티트카와 오디오 분야의 미국 전장 전문 기업인 하만 인수를 의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인수 가격은 주당 112달러, 인수 총액은 80억 달러(9조3960억원)이다. 이는 국내 기업의 해외기업 M&A 사상 최대 규모다.

삼성전자는 이번 인수로 연평균 9%의 고속 성장을 하고 있는 커넥티드카용 전장시장에서 글로벌 선두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커넥티드카·카오디오·서비스 등 하만의 전장사업 영역 시장은 지난해 450억 달러(52조8000억원)에서 2025년 약 1000억 달러(117조4500억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하만은 커넥티드카용 인포테인먼트·텔레매틱스·보안·OTA(무선통신을 이용한 SW 업그레이드) 솔루션 등의 전장사업 분야 글로벌 선두 기업으로, 매출이 70억 달러(8조2000억원), 영업이익은 7억 달러(8221억원, 직전 12개월 기준)이다.

매출 중 65%가 전장사업에서 발생하고 있으며, 특히 커넥티드카와 카오디오 사업은 연매출의 약 6배에 달하는 240억 달러(28조1000억원) 규모의 수주잔고를 보유하고 있다. 

하만은 또 JBL·하만카돈·마크레빈슨·AKG 등 프리미엄 오디오 브랜드를 보유하고 있다. 카오디오에서는 이외에도 뱅앤올룹슨·바우어앤윌킨스 등의 브랜드를 보유하며 전세계 시장점유율 41%로 1위를 차지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그동안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등을 중심으로 전장 사업을 준비해왔는데, 이번에 인포테인먼트·텔레매틱스 등의 글로벌 선두기업인 하만을 인수해 전장 사업 분야 토탈 솔루션 기업으로 도약한다는 계획이다.

삼성전자 권오현 부회장은 "하만이 보유한 전장사업 노하우와 방대한 고객 네트워크에 삼성의 IT와 모바일 기술, 부품사업 역량을 결합해 커넥티드카 분야의 새로운 플랫폼을 주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하만의 주주와 주요 국가 정부기관의 승인을 거쳐 2017년 3분기까지는 인수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하만은 인수 이후에도 삼성전자의 자회사로서 현 경영진에 의해 운영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전장사업팀을 중심으로 하만 경영진과 긴밀히 협력해, 신성장 분야인 전장사업을 본격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권오용 기자 bandy@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