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서울 김장비용 24만6960원…작년보다 27% 상승
일간스포츠

입력 2016.11.15 14:06



올해 서울에서 4인 가족 기준 김장 비용이 배추와 무 값 상승 탓에 지난해보다 27%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는 이달 7∼8일 25개 자치구 내 전통시장과 대형마트 등 총 61곳을 대상으로 4인 가족 김장비용을 조사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15일 밝혔다.

조사 결과, 올해 4인 가족이 서울 시내 전통시장에서 김장 재료 13개 품목을 사면 24만6960원이 들었다. 이는 지난해 19만3690원보다 27% 상승한 금액이다.

대형마트의 경우 올해 김장비용으로 27만2410원이 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통시장보다는 10% 정도 가격이 비싸다.

대체로 전통시장이 대형마트에 비해 품목이 저렴했으며, 특히 미나리의 경우 약 30% 이상, 건 고추와 대파는 20% 정도 저렴했다.

김장 비용을 자치구별로 살펴보면 종로구·노원구·관악구가 평균 27만원대로 전통시장 평균 비용보다 비쌌고, 서대문구·용산구는 평균 22만원대로 낮았다.

올해 김장 비용이 예년보다 소폭 증가한 이유는 배추와 무, 쪽파, 미나리 가격 상승 때문이다.

공사 관계자는 "쪽파와 미나리의 경우 폭염과 태풍 등 날씨 영향으로 생산량이 감소해 가격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며 "배추와 무 역시 폭염의 영향으로 전년대비 가격은 상승했으나, 출하지역이 확대되고 산지 작황이 양호해 가격은 점차 안정세가 유지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ins.com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