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포착] 비♥김태희, 혼인미사 비밀리에 준비...하객 입장 시작
일간스포츠

입력 2017.01.19 12:29





가수 비와 배우 김태희의 혼인미사에 초대받은 하객들이 입장을 시작했다.

비와 김태희가 19일 오후 서울 한 성당에서 혼인미사를 앞두고있다. 두 사람의 결혼식을 축하하기 위해 참석한 하객들이 성당에 들어가는 모습을 일간스포츠 카메라가 포착했다.

 


결혼식 장소와 시간 등이 모두 비공개였던터라 경호는 삼엄했다. 오전 10시께부터 경호원들이 성당 주변을 배회하며 상황을 살폈다. 정오가 지나서 초대받은 하객들이 입장을 시작했다.

결혼식 장소는 당일 오전 최측근에게만 알릴 정도로 비밀스럽게 진행했다. 007작전을 방불케 했다. 일부 지인에게는 결혼식 날짜와 시간을 먼저 알렸고, 장소는 정보가 새어나갈 수 있어 당일 오전에 공개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동안의 스타 커플은 결혼 관련 기자회견을 갖고, 사진 촬영을 했지만 비와 김태희는 달랐다. 모든 걸 꽁꽁 숨겼다. 불안정한 시국으로 떠들썩한 결혼식을 올리고 싶지 않았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 비는 17일 '결혼식과 시간은 현재 시국이 불안정하고 경제적으로 어려운 시기에 최대한 조용하고 경건하게 마무리하고자 한다'고 언급한 바 있다.

두 사람은 이로써 열애 5년 만에 부부가 된다. 지난 2012년 광고 촬영으로 인연을 맺었으며 그해 말 연인으로 발전했다. 5년 간의 교제 끝에 결혼에 골인한다.

박정선, 황지영 기자
사진=김진경, 박세완 기자

비-김태희 결혼 발표부터 본식까지 ‘웨딩작전’ 타임라인 정리 [단독포착] 비♥김태희, 혼인미사 준비…'의외의 손님' 관광객 운집
비♥김태희, 한류스타커플…서울우수한옥 '가회동성당'서 결혼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