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가 'TV홍카콜라' 유튜버 하는 이유…"내가 만든 종편이 편파 방송"
일간스포츠

입력 2018.10.23 14:10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 [중앙포토]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 [중앙포토]

싱크탱크 '프리덤코리아'를 설립하고 유튜브 방송 'TV 홍카콜라' 진행을 예고한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가 심경을 밝혔다. 홍 전 대표는 언론은 '기울어진 운동장'이라며 대국민 소통을 위해 유튜브를 하게 됐다고 밝혔다. 
 
홍 전 대표는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언론의 기능은 팩트를 보도하여 국민의 올바른 판단을 유도하는 것이다"라며 "그러나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때부터 언론은 경향성 보도로 바뀌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그는 "팩트 해석도 언론사 자신들의 바람에 맞춰 해석한다. 또 그것을 정당화시키기 위해 익명의 측근을 동원하기도 한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에도 언론은 팩트 보도보다 경향성 보도라는 태도를 버리지 않고 있다. 또 내가 만든 종편은 종일 편파 방송만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그래서 우리는 대국민 소통 수단으로 유튜브라도 해야 하지 않나 라는 결론에 도달하게 됐다. 우리가 언론을 기울어진 운동장이라고 하는 이유도 바로 여기에 있다"며 "정부와 여권 기사는 겁이 나서 함부로 못 쓰고 힘없는 야당 기사는 자기들 마음대로 작문을 해도 별 문제가 안 된다고 본다" 설명했다.  
 
이어 "최근 나의 활동을 조급증으로 폄하하는 사람들은 한국 보수의 절박함을 모른다"라며 "조급증과 절박함을 구분 못 하는 것은 그들이 아직 배가 부르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유튜브 채널 '홍카콜라'는 홍 전 대표 이름과 '코카콜라'의 합성어로, 지난 대선 당시 홍 전 대표에게 붙여진 별명이다. 탄산음료인 콜라처럼 시원한 직설화법을 구사한다는 뜻이다.
 
 
[사진 홍준표 페이스북]

[사진 홍준표 페이스북]

 
온라인 일간스포츠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