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복동' 정지훈 "일제강점기 민족 영웅, 감히 나와 비교할 수 없어"
일간스포츠

입력 2019.02.19 16:23


배우 정지훈(비)이 일제강점기 실존했던 인물을 연기한 소감을 밝혔다. 

정지훈은 19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진행된 '자전차왕 엄복동(김유성 감독)' 언론배급시사 및 기자간담회에서 "이범수가 시나리오를 추천해 영화를 처음 시작하게 됐다. 허구의 인물인줄 알았는데 실존했던 인물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실화를 바탕으로 시나리오가 만들어졌다고 이야기를 듣는데 흥미로웠다. 그 인물이 널리 알려졌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또한, 정지훈은 "대중의 사랑을 받는 입장에서 표현하기 비슷하다고 해주시는데, 비교하자면 제가 초라하다. 일제강점기 시절에 민족의 자긍심을 지켜주셨던 분과 비교는 불가능한 것 같다"며 "순진하고 자전거 밖에 모르던 분이 어떻게 이런 큰 일을 해내셨을까 많이 공부했다. 공부했던만큼 영화에서 담겨있을 것이란 기대가 담겼다. 최선은 다했다. 판단은 관객들이 해주시는 것이라 생각한다"고 이야기했다. 

'자전차왕 엄복동'은 일제강점기 일본 선수들을 제치고 조선인 최초로 1위를 차지한 자전차왕 엄복동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실존 인물 엄복동을 재조명하며 독립을 위해 싸운 투사들의 이야기를 더했다. 배우 정지훈(비)이 엄복동을 연기하고, 강소라, 김희원, 고창석, 이시언, 민효린 그리고 이범수가 출연한다. 오는 27일 개봉.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tbc.co.kr
사진=김민규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